머니투데이

기아차 전기차 충전 시간·장소 제약 없앤다…온디맨드 서비스 MOU 체결

머니투데이 주명호 기자 2020.09.28 11: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기아차 전기차 충전 시간·장소 제약 없앤다…온디맨드 서비스 MOU 체결




기아자동차가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원하는 곳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기아차 (53,000원 800 -1.5%)는 현대캐피탈 및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제공 스타트업과 '온디멘드(on-demand) 충전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고객이 따로 충전소에 갈 필요없이 모바일 신청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서비스 차량이 직접 방문해 충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충전 부담을 줄이는게 목적이다.

기아차는 먼저 서비스의 효율성을 검증하는 실증 사업을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5개월간 운영한다. 서비스 대상은 제주 지역에서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딜카’를 통해 기아차 전기차인 쏘울 EV와 니로 EV를 이용하는 고객이다.



해당 고객은 배터리 잔량에 관계없이 무료로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약 2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수준인 최대 40kWh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존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해 충전용 배터리로 개발, 출동 차량에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동형 충전기 스타트업인 에바(EVAR)와 함께 서비스 출동 차량으로 사용하는 봉고 EV를 개조해 충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 충전 시스템에 기존 니로 EV에 있던 배터리를 재사용토록 했다.


기아차는 향후 충전 차량이 현장으로 직접 방문하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 실시를 검토 중이다. 서비스 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기차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이 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충전 인프라 확대와 ‘충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새로운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