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 선정…3년간 30억원씩 준다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2020.09.28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정부가 녹색혁신을 선도할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41개사를 선정했다. 2022년까지 100개사를 선정하는 게 목표다. 선정기업에는 연구개발에서 사업화까지 3년간 최대 3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는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 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1차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은 그린 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중기부와 환경부는 지난 7월 20일 공고 이후 대상기업 선정을 위해 단계별로 평가를 진행했다.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이 선정심의위원장을 맡았다.



중기부는 녹색기술 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연구개발) 지원 중심의 그린벤처 20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그린벤처 기업은 신재생에너지 4개, 환경보호 및 보전 4개, 그린IT 3개 등이다.

환경부는 △청정대기 △자원순환 △생물 △스마트 물 △수열에너지 등 녹색산업 5대 선도 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지원 중심의 '녹색혁신기업' 21개사를 선정했다. 청정대기 8개, 지원순환 6개, 스마트 물 6개, 생물 등 기타 1개로 구성됐다.

정부는 그린뉴딜 유망기업에 대해 정책자금·투자·보증 등 금융지원 연계 외에도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이를 통해 미국의 에이컴, 프랑스의 베올리아, 독일의 지멘스처럼 국내에서도 녹색 분야에서 수조원의 수익을 올리는 세계적 기업이 나올 기반을 조성하는 게 목표다.

선정심의위원장인 김명자 서울국제포럼 회장은 "그린뉴딜 정책취지에 부합하면서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업들을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선정했다"며 "정부 지원이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규제혁신까지 정부가 뒷받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그린뉴딜 정책은 환경문제와 코로나로 인한 경제위기를 한꺼번에 해결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정책"이라며 "그린뉴딜 유망기업을 시작으로 그린뉴딜 정책 대상을 스타트업, 소공인 등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녹색산업을 국가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기위해서는 중소기업 분야의 녹색기술력 확보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환경부와 중기부 등 관계부처들이 합심해 우리나라 녹색산업을 선도할 녹색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녹색산업 전체를 견인하는 그린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체계적인 육성 지원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그린뉴딜 유망기업 중 그린벤처 분야는 △대영채비 △인투코어테크놀로지 △서원테크 △일신종합환경 △솔라플렉스 △자이언트케미칼 △에스팩주식회사 △캐스트맨 △에이치투 △티앤이코리아 △에코프로 △파이퀀트 △에프엠에스코리아 △필스톤 △유버 △한국워터테크놀로지 △이에스티 △한국축산데이터 △인터텍 △해줌 등 20개사다.

녹색혁신기업은 △㈜나노 △우민기술㈜ △㈜대웅 △㈜원텍글로비스 △㈜리엔텍엔지니어링 △㈜월드이노텍 △㈜부강테크 △인선모터스 주식회사 △삼영플랜트㈜ △주식회사 유솔 △㈜세성 △지엔원에너지㈜ △㈜아모그린텍 △㈜피앤아이휴먼코리아 △㈜애니텍 △필즈엔지니어링㈜ △어썸레이 주식회사 △한국에어로㈜ △㈜엔바이온 △효림산업㈜ △㈜엔케이 등 21개사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