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호가' 김학래, 40년된 앙드레김 옷 버린 임미숙에 분노

뉴스1 제공 2020.09.27 22: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학래와 임미숙이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옷 때문에 싸웠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코미디언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대청소했다.

이날 임미숙은 대청소하자고 제안했다. 김학래는 하기 싫었지만 다투지 않으려고 청소에 나섰다. 김학래는 옷장을 보고는 임미숙을 불러 볼멘소리를 했다. 자신의 정리 방법과 다르다는 것. 임미숙은 옷을 정리하고 버릴 건 버리고 다른 사람에게 줄 건 줬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김학래는 자기 옷을 남에게 주고 옷 상자를 버렸다는 말에 투덜거렸다. 명품은 상자로 완성되는 것이라는 철학을 강조했다. 김학래는 임미숙이 버리려고 빼둔 상자를 다시 가져왔다.




김학래는 임미숙에게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옷이 어디 있냐고 물었고, 임미숙은 "그거 40년 됐다. 버렸다"고 말했다. 김학래는 자기가 소중하게 생각한 옷을 마음대로 버렸다는 것에 진심으로 화를 냈다. 임미숙은 "옷을 많이 사니까 놓을 곳이 없다"며 항변했다. 김학래는 "물어보고 버려라"며 분노했다. 임미숙의 행동을 두고 출연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