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다니엘 헤니, 식용 위기 골든리트리버 '줄리엣' 입양…"보자마자 '심쿵'해"

머니투데이 최지연 기자 2020.09.25 19: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다니엘 헤니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현대카드 트래블 라이브러리에서 열린 '트래블 캠페인'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배우 다니엘 헤니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현대카드 트래블 라이브러리에서 열린 '트래블 캠페인'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다니엘 헤니가 식용 위기에 처한 골든리트리버를 입양했다.

한국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하 HSI)는 다니엘 헤니가 국내 개농장에서 구조된 골든 리트리버를 입양했다고 25일 밝혔다.

다니엘 헤니는 "HSI 인스타그램에서 줄리엣의 영상을 보고 댓글을 남긴 다른 분들처럼 나도 '심쿵'했다. 고민할 것도 없이 보자마자 '바로 이 아이야!' 했다"고 줄리엣을 입양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줄리엣과의 첫 만남이 완벽하길 바래서 공원에서 만나자고 했다"며 "줄리엣이 나오는데 정말 순하고 착한 모습 그대로였다. 가슴이 벅차올랐다"고 첫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줄리엣은 그간 힘겨운 삶을 살아왔지만 여전히 착하고 누구에게나 쉽게 마음을 열고 다가가는 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다니엘 헤니의 새 가족이 된 골든리트리버 줄리엣은 충청남도 홍성의 한 개농장에서 HSI에게 구조됐다.

한편 다니엘 헤니는 지난 2017년 11월에는 남양주 식용개 농장에서 구조된 골든리트리버 로스코를 입양하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