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앨리스' 곽시양, 무릎 꿇고 오열…진실에 마주하나?

머니투데이 최지연 기자 2020.09.24 16: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곽시양이 2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드라마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 사진 = SBS 제공 / 사진=김창현 기자 chmt@배우 곽시양이 2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드라마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 사진 = SBS 제공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앨리스' 곽시양아 무릎을 꿇고 오열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매주 방송 중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에는 시간여행으로 인해 관계가 얽혀버린 두 남자가 있다. 바로 박진겸과 유민혁이다.

2050년 앨리스 가이드 팀장 유민혁은 시간여행 관련 예언서를 찾기 위해 연인 윤태이(김희선 분)와 1992년으로 시간여행을 했다. 그러나 2050년 복귀 직전 윤태이가 사라졌다. 그녀의 배 속에 새 생명이 자라고 있었던 것.



윤태이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 1992년에 남았다. 그리고 유민혁 없이 홀로 박진겸을 낳았다. 시간이 흘러 2020년 박진겸은 형사로 성장한 후 2020년 시간여행자들이 저지른 사건들을 쫓기 시작했다.

박진겸의 존재를 전혀 모르는 유민혁은 앨리스 가이드 팀장으로서, 시간여행자들의 안전을 지켜야 했다. 파헤치려는 자와 감추려는 자. 부자관계인 두 남자는 필연적으로 대척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박진겸과 유민혁을 향해 많은 시청자들이 안타까움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언제쯤 두 사람의 관계가 명확하게 드러날지, 이를 알게 될 경우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질지 많은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앨리스' 제작진이 유민혁의 의미심장한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민혁이 납골당으로 보이는 곳에서 무릎을 꿇은 채 처절하게 오열하고 있는 것.


유민혁이 누구의 납골당을 찾은 것인지,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그가 이토록 눈물을 흘리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9회에서 유민혁은 그동안 몰랐던 사실과 마주한다“며 "곽시양은 최선을 다해 집중하며 이 중요한 장면을 표현했다. 이를 그려낸 배우 곽시양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