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스피 떨구자…장초반 '파랗게 질린' 시총 상위주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2020.09.24 09: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특징주]



간밤 뉴욕증시 급락에 국내 증시도 약세를 보이면서 시가총액 상위주 대부분이 약세다.

24일 오전 9시 25분 현재 삼성전자 (60,900원 900 +1.5%)는 전 거래일 대비 700원(1.19%) 내린 5만7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NAVER (290,000원 4000 +1.4%)(-2.53%), 삼성바이오로직스 (682,000원 4000 -0.6%)(-1.84%), 현대차 (167,500원 500 -0.3%)(-2.51%), 셀트리온 (245,500원 10000 -3.9%)(-1.69%), 카카오 (352,500원 500 -0.1%)(-2.74%) 등도 약세다.



코스피 시총 상위 10개주 가운데 SK하이닉스 (85,200원 1500 -1.7%)(1.91%)와 LG화학 (621,000원 6000 +1.0%)(0.16%)만 오름세를 보인다.

코스닥시장에서도 대장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 (86,700원 3000 -3.3%)(-1.33%)를 비롯해 에이치엘비 (92,500원 3200 +3.6%)(-1.90%), 알테오젠 (164,000원 1000 +0.6%)(-2.44%), 카카오게임즈 (44,750원 300 -0.7%)(3.58%) 등이 약세다. 상위 10개주 가운데는 씨젠 (273,000원 3800 -1.4%)(0.34%)만 오르고 있다.

이는 전날 뉴욕증시가 반등 하루 만에 다시 급락하면서 국내 증시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행정부가 SNS(소셜미디어) 기업들의 면책특권을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대형 기술주들은 일제히 폭락했다.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1.92%,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2.37%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02% 급락했다.

이 시각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38.17포인트(1.64%) 내린 2295.07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17.93포인트(2.13%) 떨어진 825.52를 보인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