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오은영 박사, 함소원 딸 훈육 태도에 '충격'…"가르쳐야 한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0.09.23 13: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아내의 맛' 오은영 박사가 함소원과 딸 혜정이의 행동에 놀라며 훈육 방식에 대해 따끔하게 지적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딸 혜정이 문제로 오은영 박사를 초대해 조언을 구했다. 혜정이 친구 가빈이와 엄마도 초대해 함께 자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딸 혜정이를 향해 "너 가빈이 얼굴 어떻게 할 거야"라며 언성을 높였다. 혜정이가 가빈이에게 상처를 낸 게 벌써 세 번째라고.



경악한 출연진들에 함소원은 "지난 번에는 혜정이가 좋아하는 신발을 가빈이가 가져가서 (가빈이를)물었는데, 이번에는 가빈이가 자고 있는 시간에 이유도 없이 긁었더라"라고 설명했다.

가빈이 엄마는 심각하게 대화를 요청했다. "잘못을 했을 때 혜정이가 제대로 훈육을 받았냐"고 물었다. 이에 함소원은 훈육을 했다고 말했지만, 혜정이는 이를 무시했다. 함소원은 출연진들의 질문을 받고 "솔직히 말하면 훈육을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 알아듣는 건지 잘 모르겠다"라며 난처해 했다.

함소원의 SOS에 집을 방문한 오은영 박사는 혜정이와 가빈이가 놀이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봤다. 혜정이는 계속해서 가빈이가 갖고 있는 장난감을 뺏고 공격적인 성향을 보였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놀란 오은영 박사는 함소원에게 "금지나 제한을 분명하게 안 하는 편이다. 안 된다고 안 가르쳐서 그렇다"라며 "웃으면서 금지 명령을 하면 자신의 행동이 칭찬받는 걸로 착각한다. 여러 사람이 같이 살아가는 건데 굉장한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함소원은 "제가 여기서는 죄인이죠"라며 "제가 더 지도하고 가르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제대로 된 훈육을 약속했다. 가빈이 엄마는 "안 된다는 걸 계속 고쳐주셨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오은영 박사는 "혜정이가 바로 행동이 나가는데 그건 안 되지 않냐. 배우는 게 중요하다"고 또 한번 강조했다.


방송 말미에는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등장했다. 지친 두 사람은 언쟁을 벌였고 친정엄마까지 등장했다. 친정엄마는 "애 앞에서 큰소리 내지 말라고 했지 않냐. 애한테 죄짓는 거야"라고 말했다.

결국 친정엄마에게 혜정이를 맡기고 나간 이들 부부는 육아에 지친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모는 처음이니까 잘 이겨내 보자며 서로를 다독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