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쿠팡·안랩이 중견기업 디지털전환 돕는다

머니투데이 세종=안재용 기자 2020.09.23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출범…수요-공급기업 연계 강화

쿠팡·안랩이 중견기업 디지털전환 돕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쿠팡, 안랩, NHN, 더존비즈온 등 11개사가 23일 '중견기업 디지털연대'를 출범하고 디지털 전환에 협력하기로 했다. 디지털연대는 디지털 기술 도입이 필요한 수요기업을 찾아 제 때 매칭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중견련과 디지털 전환 공급기업 11개사 등은 이날 중견기업 디지털연대를 출범했다. 디지털연대는 중견기업이 손쉽게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도록 돕고, 혁신 스타트업과 중견기업이 매칭될 수 있도록 상생라운지를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디지털 전환 공급기업이 공공시장에 진출해 초기수요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디지털 전환 공급기업에는 더존비즈온, 라온피플, 세종텔레콤, 안랩, 알서포트, 이든티앤에스, 엔에이치엔, 쿠팡, KDX 한국데이터거래소, 티맥스소프트, 한컴그룹 등 11개사가 참여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디지털 전환은 게임 체인저로서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전략이 됐다"며 "중견기업 디지털연대가 기업 혼자 힘으로는 이루기 힘든 디지털 혁신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기업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함께 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연대는 앞으로 디지털 전환 수요기업이 제조·서비스를 혁신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솔루션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사전 조사결과 중견·중소기업 20여개사가 향후 3년내 디지털 전환 솔루션에 약 150억원을 투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연대는 수요기업이 손쉽게 공급기업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또 디지털연대는 중견기업과 혁신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디지털 전환 상생라운지를 운영하고 사업화와 투자 매칭 등 사업을 진행한다. 20건 이상 매칭을 목표로 디지털 기반 비즈니스 아이디어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디지털연대는 공급기업이 공공시장으로 진출해 초기수요를 확보하고 납품실적을 쌓을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하고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활용도 돕는다.

디지털연대는 이밖에도 내년 상반기 중견련에 디지털 혁신역량강화센터 설치를 추진한다. 센터는 교육과 세미나, 규제개선 등 디지털전환 관련 활동을 펼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