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오의 희망곡' 곽도원 "'국제수사', 사기 당해 찍었다? 너무 힘들어 한 말"

뉴스1 제공 2020.09.22 12: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정오의 희망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곽도원이 첫 코미디 영화를 힘들게 찍었다고 말했다.

곽도원은 22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에서 첫 코미디 '국제수사'를 찍은 후의 소감에 대해 "너무 재밌었다"며 "해외에서 촬영을 80% 이상해서 너무 재밌었고 힘든 것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장르 영화가 하기가 굉장히 힘들다"며 "조금만 넘치면 웃음이 과하게 오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선배님들과 감독님과 열심히 해서 재밌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DJ 김신영은 "감독에게 사기를 당해 출연했다는 말도 했다고 하더라"고 물었고, 곽도원은 "현장에서 너무 힘들어서 (그런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영화에서 비가 한 방울도 안 나오는데 태풍을 스물 네번을 맞고, 스콜을 수백번 맞아서 스태프도 굉장히 고생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