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LG 씽큐 앱 새 버전 출시…"안심·편리·재미 다 잡았다"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0.09.22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LG 씽큐 앱 새 버전의 홈 화면 이미지. /사진제공=LG전자LG 씽큐 앱 새 버전의 홈 화면 이미지.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87,200원 2800 -3.1%)가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는 'LG 씽큐 앱'의 새 버전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LG 씽큐 앱은 가전제품의 제어와 관리, 연계된 서비스, 콘텐츠, 모바일 커머스 등을 지원한다. TV,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28종의 가전을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씽큐 앱을 더 직관적이고 사용하기 편리하게 개선했다. 가족들이 각각 앱에서 집 안의 같은 제품을 등록하거나 설정할 필요 없이 한 사람이 제품을 등록한 뒤 '초대하기' 기능을 이용해 공유하면 가족 모두가 사용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제품에 이상이 있으면 스스로 원인을 파악해 문제점을 알려주고 해결 방법을 제안한다. 공기청정기의 필터 교체시기나 세탁기의 통세척 시기 등도 미리 알려 제품을 더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집 안의 공기질이 나쁘면 공기청정기를 동작시키고 에어컨의 공기청정 모드를 실행시키는 등 여러 가전이 동시에 동작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LG 씽큐 앱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챗봇 서비스를 지원한다. 챗봇과 대화하며 제품 정보, 문제 해결 방법 등을 안내받고 서비스 엔지니어의 출장을 예약하고 소모품 구매를 문의할 수 있다. 상담원과 통화하지 않아도 챗봇으로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유용하다.

LG전자는 씽큐 앱의 스토어 기능도 개선했다. 구독 서비스 기능을 이용하면 필요한 부품이나 소모품 등을 일정한 주기로 자동 구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씽큐 앱에서 공기청정기, 건조기, 정수기 등 3가지 제품에 대해 제품 사용에 도움이 되는 맞춤 콘텐츠, 사용 패턴을 분석한 리포트, 케어솔루션 서비스 이력 관리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를 지원하는 제품은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사장)는 "LG 씽큐 앱이 플랫폼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며 이전에 없던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있다"며 "제품과 연계된 서비스를 지속 확장해 LG 씽큐 앱으로 보다 안심하고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