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런닝맨' 김종국 "평생 운동 못 하느니 연애 포기, 고민NO"

뉴스1 제공 2020.09.20 1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캡처© 뉴스1SBs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종국이 사랑보다 운동을 선택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멤버별 맞춤형 '극한의 밸런스 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김종국은 '평생 운동 못 해서 근손실'과 '평생 연애 못 해서 노총각' 두 개의 선택지를 받았다.



지석진은 "애인이 없는 것보다 운동을 못 하는 게 낫지 않나"라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이게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 모르는 거다. 상상만 해도 너무 끔찍하다"라며 반대 의견을 보였다.

김종국은 "(운동을 못 하는 건) 모든 걸 잃는 거다"라며 차라리 노총각을 선택했다. 그는 "고민할 이유도 없다. 우리에게 운동 못 한다는 건 이해가 안된다"라고 했다.


또 김종국은 '코를 한 번 풀때 휴지 하나를 다 쓰는 애인'과 '휴지가 아까워서 코가 흘러도 먹는 애인' 중에서 후자를 선택했다. 김종국은 "차라리 더 귀엽지 않냐"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