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런닝맨' 유재석 "다시 태어난다면? 박보검·조인성 같은 미남으로"

뉴스1 제공 2020.09.20 17: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캡처© 뉴스1SBS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유재석이 다시 태어난다면 미남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멤버별 맞춤형 '극한의 밸런스 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밸런스 게임 미션에서 멤버들은 두 개의 선택지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유재석에게는 'A-다시 태어난다면 못 생겼지만 모두에게 사랑받는 국민MC'와 'B-다시 태어난다면 잘 생겨서 여자에게만 사랑받는 그냥 국민' 중에 선택해야 하는 미션이 주어졌다.



멤버들은 'A'가 이미 유재석의 삶 아니냐고 반문했다. 지석진은 "예전에 재석이가 못 생겨서 클럽에서 정말 인기가 없었다"라고 했다.

유재석은 B를 선택했다. 유재석은 "다시 태어나면 박보검이나 조인성처럼 살아봐야지"라고 했다.

또 유재석은 인기의 비결로 'A 지성미 뿜어져 나오는 미중년 페이스'와 'B여심을 흔드는 마성의 수트핏' 두 개의 선택지를 받았다. 유재석은 'A 페이스'를 선택했는데, 동생들은 납득하지 못 하고 분노했다.


지석진은 "자기 얼굴에 만족하고 있는 것이냐"면서 황당함을 감추지 못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