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레고, 지속가능사회 위해 4735억 투자…친환경 브릭·포장재 확대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0.09.17 09: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재활용 종이 봉투 레고 브릭 포장 용기재활용 종이 봉투 레고 브릭 포장 용기




레고그룹은 환경 개선과 사회공헌을 통해 미래 세대가 살기 좋은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을 목표로 향후 3년 간 총 4억 달러(약 473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레고그룹은 오는 2021년부터 레고 브릭 포장 용기를 국제산림관리협의회에서 인증한 재활용 종이 봉투로 교체해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2025년까지 모든 제품 패키징을 지속가능 소재로 교체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기존 일회용 플라스틱 봉투는 단계적으로 폐지해 나갈 예정이다.

레고그룹은 2030년까지 주요 제품 및 포장재를 지속가능 소재로 교체하는 장기 프로젝트를 위해 150명 이상의 전문가를 영입해 꾸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현재 레고 브릭의 약 2%가량이 사탕수수 원료의 지속가능 소재로 제작되고 있으며 이 비중은 더 늘려갈 계획이다.




또 오는 2022년까지 그룹의 모든 사업장에 걸쳐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공장에 태양열 발전기가 추가 도입되고 재생 에너지가 조달된다. 레고 브릭 공정 효율성을 높이는 새로운 시스템을 설치하는 등의 에너지 사용량 개선을 위한 추가적인 투자도 이뤄진다. 물 사용량 10% 감소 및 매립 폐기물 0% 달성도 각각 2022년과 2025년까지 실현을 목표하고 있다.

닐스 크리스티안센 레고그룹 대표는 “우리가 사는 지구와 미래 세대들의 더 나은 세상을 위해 현재 우리 사회가 직면한 근본적인 문제들과 다양한 과제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레고의 풍부한 자원과 네트워크, 전문 지식, 플랫폼 등을 활용해 미래를 만들어갈 아이들에게 기술 개발을 위한 기회를 마련해주고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