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개천절집회' 고집하는 사람들…與 "국민적 NO캠페인 해달라"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2020.09.17 09: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




여당이 보수단체들이 예고한 '개천절집회' 개최 자제를 재차 촉구하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 전환', '국민적 노(NO) 캠페인' 등을 제안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7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집회하시는 분도, 집회를 바라보시는 분도 안전할 것이고 국민도 더욱 안전해질 것"이라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 시위를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한 의장은 "개천절 집회 시위 관련, 어제 몇몇 분들이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집회를 신고 한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헌법 어느 곳에도 공공의 안녕과 국민의 건강, 생명을 위협하는 게 집회 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해 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의장은 "우리사회가 비대면으로 모든 것이 진행되고 있다"며 "어차피 외부에서 모여도 100명 이상 모일수 없다. 100인 정도 모이실거면 온라인 비대면 집회 시위를 하는 것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도 개천절집회 강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 부대표는 "전국민적 방역전선에 구멍을 내려는 집단이 있어 걱정"이라며 "광화문집회로 코로나19 재확산을 불러온 극우단체가 개천절집회를 강행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과 정부가 집회 자제를 여러 차례 호소드렸는데 일말의 반성 없이 또다시 집회를 강행하려는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개천절집회에 국민 생명, 건강을 수호하는 국민 안보 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부대표는 "국민적 '노 캠페인'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세버스 노조에서 개천절집회 관련 임대 운행을 거절하기로 했다"며 "개천절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은 온라인 댓글, 해시태그 달기에 동참해달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