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메시, 프리시즌 지로나전서 멀티골 폭발…3-1 승리 견인

뉴스1 제공 2020.09.17 09: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英언론 "세리머니는 옅은 미소만"

FC바르셀로나 주장 리오넬 메시. © AFP=뉴스1FC바르셀로나 주장 리오넬 메시.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이적 논란을 매듭 지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친선전에서 두 골을 터트렸다.

바르셀로나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산 후안 데스피에서 열린 지로나와의 프리시즌 평가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지난 8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고 선언하면서 전 세계 축구팬들을 놀라게 만든 메시는 이적조항에 발목 잡혀 꿈을 이루지 못한 채 지난 8일부터 훈련에 합류했다.



숱한 화제를 낳았던 메시는 이날 선발 출전, 멀티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초반부터 활발한 모습을 보여준 메시는 전반 21분 트린캉에게 감각적인 패스를 연결, 쿠티뉴의 선제골을 도왔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박스에서 직접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려 2-0을 만드는 득점을 기록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6분 만에 메시가 왼발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하며 달아났다.

메시는 후반 18분 오스만 뎀벨레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이적설로 마음 고생이 컸던 메시는 이날 득점 후에도 화려한 세리머니를 하진 않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골을 넣은 메시는 세리머니로 옅은 미소만 지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