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시 "추석때 서울시립장사시설 성묘 자제를"...비대면 추모 권장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2020.09.17 09: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용미리1묘지_왕릉식_추모의집./사진=서울시 제공용미리1묘지_왕릉식_추모의집./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설공단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추석 명절 연휴 기간 중 서울시립 장사시설의 성묘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17일 밝혔다.

공단은 경기도 고양시 서울시립승화원을 비롯해, 파주시 용미 1-2묘지, 고양시 벽제 시립묘지 등 16개 장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2019년 추석 연휴기간에는 16개 장사시설에 총11만명의 추모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오는 19일~10월 18일 중 휴일에 서울시립묘지 5곳의 실내 봉안당을 폐쇄하는 것을 비롯해, 추석 명절 기간 △무료순환버스 미운행 △제례실, 휴게실 폐쇄 △음식물 섭취 금지 등 고강도 특별 방역 조치를 추진한다.



이 기간 중 휴일에 폐쇄될 실내 봉안당은 승화원추모의집, 용미1묘지의 분묘형추모의집A·B, 왕릉식추모의집, 용미2묘지의 건물식추모의집 등 5곳이다.

또, 공단은 온라인으로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 등 방문 없이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사이버 추모의 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이버 추모의 집' 서비스는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www.sisul. or.kr/memorial/)에서 고인을 검색한 뒤 고인 또는 봉안함 사진을 올리고 차례상 음식을 차리거나 헌화대를 선택한 후 추모의 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시민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가급적 이번 추석연휴에 성묘 등을 자제해주셨으면 한다"며 "서울시설공단은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