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KT-카카오, 어르신·아이 돕는 AI 반려로봇 만든다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0.09.17 09: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T-카카오, 어르신·아이 돕는 AI 반려로봇 만든다




KT가 카카오 계열사 등 국내 기술기업들과 손잡고 내년 상반기 아이들과 어르신들을 위한 AI(인공지능) 반려로봇을 선보인다.

KT는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한국과 17일 서울 송파구 스테이지파이브 본사에서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4개사는 AI, 통신, 로봇, 콘텐츠, 사회적 가치 실현 등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합쳐 키즈와 시니어를 위한 한 차세대 AI 반려로봇 개발과 사업화에 나선다.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IoT) 전문 계열사로 AI 반려로봇의 연령별 특화 콘텐츠 등을 담당한다.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 등 하드웨어와 로봇 소프트웨어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소셜 로봇 전문 기업이다.

아쇼카 한국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비영리단체(NGO) 아쇼카의 한국지부로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사회혁신기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아쇼카 한국은 AI 반려로봇 콘텐츠에 사회적 가치를 더한다.


4개사는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 출시할 예정이다. AI 반려로봇은 팔 관절 움직임과 머리 끄덕임, 기가지니 AI 기반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중심으로 키즈와 시니어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인다. 키즈 콘텐츠의 경우 일반적인 학습∙놀이 중심의 콘텐츠가 아닌 AI 로봇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활용해 아이들의 신체 활동량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는다.

시니어 콘텐츠는 치매 케어, 말벗, 복약지도 외에도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맞춤 콘텐츠가 AI 반려로봇에 탑재된다. 조작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시니어를 위해 간단한 음성명령으로 서비스를 제어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