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석열 부인 의혹 빨리 수사해야" 시민 4만명 검찰에 진정서 낸다

뉴스1 제공 2020.09.17 08: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우희종 교수 등 온라인으로 4만여명 서명 모아"5개월 넘었지만 아직 고발인 조사조차 없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왼쪽부터), 황희석, 조대진 후보가 지난 4월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왼쪽부터), 황희석, 조대진 후보가 지난 4월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4.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시민 4만여명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검찰과 법무부에 제출한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우희종 서울대 교수와 김민웅 경희대 교수 등은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한다.

이어 오후에는 법무부에도 같은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지난 1일부터 15일동안 진행된 김씨에 대한 수사촉구 온라인 서명운동에는 김정란 시인과 류근 시인을 비롯해 약 4만900여명이 동의했다.



이들은 진정서를 통해 "지난 4월 최강욱 의원 등이 김씨의 주가조작 혐의를 고발한 지 5개월이 넘었지만 아직 고발인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사실상 수사를 시작하지도 않은 것이다. 믿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놀랍게도 경찰은 벌써 관련 보도의 시발점이었던 '내사보고서 유출' 경찰관에 대한 수사를 마치고 검찰에 송치했다"며 "그런데 검찰은 정작 '내사자료 유출' 사건의 본령인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개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지난 4월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과 함께 윤 총장 배우자 김씨를 장모 최모씨의 사문서위조 및 사기혐의 공범이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주식시장 '선수'로 통하던 이모씨와 결탁해 주가를 조작하고, 부인 김씨는 주가조작 밑천을 댄 속칭 '전주'로 참여했다는 게 골자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해당 사건을 기존 형사1부에서 형사6부(부장검사 박순배)로 재배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