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메이 2승+2홈런' LAD, SD에 위닝S... 3.5G차 선두수성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2020.09.17 08: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3번째 투수로 나와 5이닝 이상 던져준 더스틴 메이. /AFPBBNews=뉴스13번째 투수로 나와 5이닝 이상 던져준 더스틴 메이.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샌디에이고 원정에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원정 경기서 7-5로 이겼다.

이로써 다저스는 전날(16일) 3-1 승리에 이어 샌디에이고 원정 3연전서 2연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불펜 데이였던 다저스의 3번째 투수 더스틴 메이는 5⅓이닝 3피안타(2홈런) 3실점(1자책)으로 잘 던지며 승리투수가 됐다. 윌 스미스는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고 무키 베츠 역시 5타수 2안타 1득점으로 밥상을 잘 차렸다.

이날 선취점 역시 다저스가 냈다. 2회초 AJ 폴락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치자 2회말 샌디에이고 역시 2사 1,3루서 제이슨 카스트로의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팽팽하던 경기는 3회 이후 다저스 쪽으로 기울었다. 3회초 상대 실책과 볼넷으로 1,3루 기회를 잡은 다저스는 맥스 먼시, 윌 스미스가 연속으로 적시타를 때려내 3-1의 리드를 가져왔다. 5회초에도 스미스,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가 더해져 6-1까지 도망갔다.


7회초 다저스 크리스 테일러가 달아나는 솔로포로 7-1을 만들었지만 7회말 주릭슨 프로파에게 2점 홈런을 맞았고 8회말 매니 마차도에 추가 솔로포까지 헌납하며 4-7, 3점 차까지 쫓겼다.

샌디에이고는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9회말 1사 이후 호르헤 오나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프로파가 적시타를 추가했지만 역전은 없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