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우다사3' 지주연 母, 딸 이혼 상처에 눈물…현우 '따뜻한 위로'

뉴스1 제공 2020.09.17 05: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다사3' 지주연 어머니가 딸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 현우는 지주연의 집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만났다. 특히 지주연의 어머니가 딸이 겪은 상처를 언급했고, 현우는 따뜻한 위로를 해주며 눈길을 모았다.

이날 현우는 지주연 어머니와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너무 정신없이 이렇게 인사드렸는데 편하게 대해주셔서 감동이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에 지주연 어머니는 "주연이가 현우씨보다 나이가 1살 많은데 괜찮냐"고 물었다. 현우는 "저도 누나가 있어서 나이에 대한 건 괜찮다"고 답했다.

이내 머뭇거리던 지주연 어머니는 "주연이가 한번 상처가 있지 않냐"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혼을 언급한 것. 그는 "그걸 현우씨 부모님이 싫어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 왜 그런 애랑 하냐고 할 수도 있지 않냐"며 걱정했다. 그러자 현우는 "제가 생각을 안했던 부분은 아니다"며 괜찮다고 했다.

지주연 어머니는 "주연이가 이혼한지 2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아무도 만날 생각을 안하더라. 근데 이렇게 누군가를 만난다고 하니까 기쁘고 좋다"면서 현우에게 고마워했다. 이어 "주연이 얘기하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 주연이는 나한테 참 애틋한 딸이다. 정말 예쁜 딸인데 행복하게 못해준 것 같아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 정말 착한 아이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우는 어머니의 손을 잡고 위로했다. 지주연 어머니는 딸에 대해 "그런 상처를 받고 정말 변했다"며 "애가 단단하다. 어디에 나가도 내 딸이 자랑스럽다고 얘기할 수 있다"고 고백했다. 어머니의 애틋한 진심에 현우는 "저도 많이 부족하다"며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같이 좋게 변하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다사3'는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