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라디오스타' 진태현 '방송 때문에 입양' 오해에 정신적 충격

뉴스1 제공 2020.09.16 23: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디오스타' 진태현이 공개 입양 후 받은 오해에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꾸며져 박시은, 진태현 부부와 샘 해밍턴, '청담동 호루라기' 이진성이 출연, 이상민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딸 다비다를 공개 입양한 것에 대해 "시선이 쏠리다 보니 좋은 점도 있지만 나쁜 점도 있더라"며 '방송 때문에 입양한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진태현은 "저희는 괜찮은데 딸은 비연예인이라 다칠 수 있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더불어 진태현은 입양 공개 후 정신적 충격을 받았던 이유에 대해 "이 말을 딸이 얘기했다. 지인들이 딸한테 그렇게 얘기를 했다고 해서 조금 저도 욱했다"고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