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천만다행' 두산 허경민, 검진 결과 손목 단순 타박상 진단 [★잠실]

스타뉴스 잠실=김동영 기자 2020.09.16 20: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6일 잠실 NC전 3회초 강습 타구에 오른쪽 손목을 맞고 교체되고 있는 두산 베어스 허경민.16일 잠실 NC전 3회초 강습 타구에 오른쪽 손목을 맞고 교체되고 있는 두산 베어스 허경민.




타구에 오른쪽 손목을 강타당했던 두산 베어스 허경민(30)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단순 타박상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두산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됐다.

허경민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NC와 2연전 두 번째 경기에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고, 3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1사 후 박민우가 3루수 방면 강한 타구를 날렸고, 내야안타가 됐다. 이때 허경민이 타구에 오른쪽 손목을 맞았다.




허경민은 그대로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고,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물러났다. 아이싱 후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다.

두산 관계자는 "허경민이 병원 검진 결과 단순 타박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두산도, 허경민도 불행중 다행이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