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미래에셋 등 6개 금융그룹 자본적정성, 9월말 드러난다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2020.09.16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9월말 첫 금융그룹 공시…자본적정성·내부거래·지배구조 등 공시

삼성·미래에셋 등 6개 금융그룹 자본적정성, 9월말 드러난다




오는 9월말 삼성, 미래에셋 등 6개 금융그룹들의 자본적정성이 드러난다. 다만 금융그룹의 다양한 위험을 종합 평가하는 그룹위험은 빠진다.

금융당국은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모범규준'에 따라 금융그룹 공시가 이달말 처음으로 실시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5월 모범규준을 개정해 6월 첫 공시를 하려 했으나 회사들의 준비시간, 코로나19 등에 따른 업무부담 등 의견을 들어 9월부터 실시하게 됐다.



공시는 모범규준에 따라 감독대상으로 지정된 삼성, 미래에셋, 한화, 현대차, 교보, DB 등 6개 금융그룹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각 대표회사가 오는 29일까지 공시할 예정이다. 각 그룹별 대표회사는 삼성생명, 미래에셋대우, 한화생명, 현대캐피탈, 교보생명, DB손해보험이다.

각 금융그룹은 소유‧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내부거래, 대주주 등에 대한 출자‧신용공여 등 8개 부문, 25개 항목을 공시한다.

특히 금융그룹에 요구되는 최소 필요자본과 실제 보유한 적격자본을 통해 금융그룹의 손실흡수능력을 파악할 수 있다.

다만 이번 공시엔 금융·비금융계열사의 재무·경영위험이 금융그룹에 전이될 수 있는 그룹위험은 빠진다. 그룹위험을 평가하는 방법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인데 금융당국은 국회에 제출한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법률(금융그룹감독법) 입법 과정에 따라 평가 방법을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계열사와 비금융계열사간 부동산 임대차 등 자산과 상품용역 거래와 함께 금융계열사간 펀드 판매와 변액보험 운용 위탁 등 다양한 내부거래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금융계열사별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대주주에 대한 출자·신용공여 등 익스포저 현황도 공시된다.


분기별 공시는 매분기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공시하며 연간공시는 5개월 15일 이내에 공시해야 한다. 이달말 실시되는 첫 공시에는 지난해말 기준 연간공시와 2020년 1분기와 2분기 기준 분기공시가 모두 실시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금융그룹 공시로 금융소비자, 투자자 등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시장규율을 통해 금융그룹의 위험관리역량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금융그룹법 입법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