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연세대 반도체과 등에 소부장 연구비 228억원 투입

머니투데이 세종=안재용 기자 2020.09.11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소부장 기업 기술자문 등 산학협력 강화

/자료=산업통상자원부/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연세대학교 등 5개 대학에 '소부장 혁신랩'을 설치하고 산·학 연계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올해 42억원을 시작으로 3년간 총 228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11일 산업부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소부장 혁신랩 출범식을 열고 산학 협동 소부장 기술혁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방식 연구개발과 기술자문, 대학 보유장비 지원 등에 3년간 228억원이 투자된다.

산업부는 5개 권역별로 거점대학을 선정해 소부장 혁신랩을 설치했다. △연세대(수도권) △순천향대(충청강원권) △전북대(호남제주권) △경북대(경북권) △울산과기원(경남권) 등이다.



수도권에서는 연세대를 중심으로 차세대 반도체 박막공법 원자층 증착 관련 소재·부품을 개발한다. 순천향대에서는 퀀텀닷 OLED용 발광체 잉크 소재와 잉크젯 프린팅 장비개발을 수행한다. 전북대에서는 나노 탄소복합소재, 경북대에서는 전기차용 복합성능 모터·배터리관리시스템을 개발한다. 울산과기원에서는 친환경차용 초경량 고내식성 마그네슘 개발에 나선다.

각 대학에 설치된 혁신랩은 권역내 소부장 기업에 대해 기술자문, 장비·인력 지원 등을 포괄적으로 지원한다. 권역내 기업을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1대 1 기술자문 활동도 펼친다.

산업부는 지역내 32개 공공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과 연계해 대학과 연구소가 소부장 기업을 지원토록 할 계획이다.


박동일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혁신랩 사업이 지역내 대학과 기업들의 소부장 혁신역량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성과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출범식에는 혁신랩 센터장을 맡고 있는 김형준 연세대 교수와 문대규 순천향대 교수, 강길선 전북대 교수, 박일석 경북대 교수, 박성수 울산과기원 교수 등이 참석했다. 참여기업 관계자 20여명도 자리를 함께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