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울산 남구, 제2회 추가경정예산 1121억원 증액 편성

뉴스1 제공 2020.09.07 15: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울산 남구청 /뉴스1 © News1울산 남구청 /뉴스1 © News1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울산 남구는 계속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코로나19 대응 긴급지원금 지원으로 지역경기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3일 남구의회에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추경예산안은 지난 제1회 추가경정예산보다 1121억원 늘어난 6911억원이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1120억원 증가된 6716억원이며, 특별회계는 1억원 증가한 195억원이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공유재산 매각대금 51억원, 특별교부세 16억원, 국시비보조금 1035억원 등을 재원으로 추경안을 편성했다.

주요 세출사업으로는 지역사회 경기활성화를 위한 투자사업비로 계속사업인 삼호동, 옥동, 신정3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21억원과 대나리문화회관 리모델링비 10억원 등이다.

또 정부긴급재난지원금 868억원, 소상공인·휴업권고업소 등 긴급재난지원금 32억원, 음식점 입식좌석 지원 4억원, 희망일자리지원 72억원, 긴급복지 지원 9억4000만원, 청년 공공일자리로 1억3000만원 등을 각각 편성했다.

특히 이번 추경안에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지역사회 감염병 전파차단 및 상시대응을 위해 보건소 상시 선별진료소 신축비 3억5000만원을 신규 편성했다.


이번 예산안은 이달 14일부터 시작되는 제228회 남구의회 임시회 기간 중 심의를 거쳐 오는 22일 의결·확정 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