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x최원영, 미스터리 담은 포스터 공개

뉴스1 제공 2020.09.01 11: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N '나의 위험한 아내' © 뉴스1MBN '나의 위험한 아내'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나의 위험한 아내'가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의 서막을 알리는 2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극본 황다은/ 연출 이형민) 측은 1일 우아하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극대화한 2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나의 위험한 아내'는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어느덧 결혼이란 생활을 그저 유지하고만 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수의 부부가 공감할 수 있는 미스터리 부부 잔혹극이다.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가정에서 가장 위험한 적과 살아왔다는 섬뜩한 깨달음과 동시에 '위험한 전쟁'을 시작하는 부부를 통해 결혼 안에서의 승리와 실패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결혼의 '민낯'을 과감하게 파헤칠 예정이다.



세련된 와인빛 색채를 바탕으로 고혹적 느낌을 물씬 자아내는 2인 포스터 속에는 '완벽한 아내' 심재경(김정은 분)과 '위험한 남편' 김윤철(최원영 분)의 '극과 극' 공존의 순간이 담겼다. 네 번째 손가락에 빛나는 결혼반지를 낀 심재경은 김윤철의 머리를 감싸 안은 포즈를 취하고 있고, 김윤철은 그런 심재경의 두 팔에 빈틈없이 둘러싸여 정면을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매우 다정한 심재경 김윤철 부부의 로맨틱한 순간이 포착된 듯 하나, 부드러운 미소를 띤 심재경과 달리 김윤철은 왠지 모르게 잔뜩 굳어버린 표정을 하고 있어 의문을 높인다. 더욱이 눈부시게 빛나지만 조금만 소홀해도 쉽게 깨지고 마는 '와인 글라스'가 두 사람을 한데 감싸는 오브제로 차용되면서, 두 사람이 드러내는 서로 다른 감정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사 키이스트 측은 "김정은과 최원영은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이해를 바탕으로, 표정 하나, 제스처 하나마다 복잡다단한 감정을 고스란히 표현해내는 베테랑 면모를 드러냈다"라며 "심재경 김윤철 부부의 위태로운 분위기를 담아낸 포스터에 이어 다른 버전의 포스터 역시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나의 위험한 아내'는 오는 10월5일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