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다이노나, DNP002 영장류 실험서 호중구 제거 효과 입증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0.08.31 14:05

글자크기



금호에이치티 (900원 ▼2 -0.22%)와 합병 추진을 발표한 코넥스 상장사 다이노나 (3,785원 ▼15 -0.39%)는 자체 개발 항체 신약 ‘DNP002’가 원숭이 대상 비임상 시험에서 코로나19(COVID-19)로 발발하는 호중구 증가증(Neutrophilia)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31일 밝혔다.

다이노나는 DNP002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하 ARDS: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에 대한 효능 확인으로 기대감이 높아진 만큼,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을 획득한 고형암 대상 임상 1상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도 병행할 방침이다.

다이노나의 이와 같은 결과는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사망 사례들이 대부분 ARDS에 의한 것이라는 학계 연구 결과로도 뒷받침되고 있다. ARDS 환자들 분석 결과, 호중구가 폐에 집중적으로 침윤되어 발생하는 과잉 활성화가 사망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 4월 중국 난카이대학교 차오슈에타오 교수가 학술지 ‘네이처 리뷰 면역학(Nature Reviews Immunology)’ 기고한 ‘코로나19의 면역병리 학과 치료’라는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15% 내외가 중증 폐렴으로 진행하고, 5%가 ARDS 등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다이노나 관계자는 “이번 시험의 긍정적인 결과가 사람이 속한 영장류에서 나와 사람에게도 신속한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감이 높다”라며 “전 세계에서 이론적인 연구도 활발히 진행 중에 있는 만큼, DNP002 개발 속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