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가로수 꺽이고 유리문 와장창’…북상 중 태풍 바비에 피해 속출(종합)

뉴스1 제공 2020.08.26 23: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주·전남 등 태풍 영향권 들자 정전, 침수, 파손 등 잇따라 중대본 “태풍 진로 실시간 감시…피해 최소화 총력 대응”

26일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에서 강풍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제주시 연동 도로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제주소방이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2020.8.26/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26일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에서 강풍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제주시 연동 도로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제주소방이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2020.8.26/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전국종합=뉴스1) 이윤희 기자,전원 기자,허단비 기자,오미란 기자 =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Bavi)의 위력은 강했다. 가로수가 꺽이고, 건물 외벽이 부서지는 등 지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26일 오후 2시 가장 먼저 태풍 영향권에 들어선 제주도에선 시간당 30~50m의 폭우와 최대순간풍속 20~30m에 달하는 강풍이 몰아치면서 정전, 침수, 파손 등의 피해가 잇따랐다.

정전 원인은 강풍으로 인한 고압선 절단, 나무 접촉 등으로 확인됐고, 한국전력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즉시 복구작업에 들어갔다.



강풍을 이기지 못한 신호등과 가로수가 도로를 덮치는가 하면 상점 유리문이 와장창 깨지거나 간판이 뚝 떨어지는 위험천만한 사고도 발생했다.

이날 낮 12시29분쯤 제주시 도련2동의 한 도로에선 포트홀이 발생했고,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에서는 차량이 저류에 빠지는 등 침수피해도 잇따랐다.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와 여객선도 모두 끊겨 현재 제주는 완전히 고립된 상태다.

당초 이날 제주국제공항에서는 항공기 463편(출발 231·도착 232), 제주항에서는 여객선 15척(출발 8·도착 7)이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악천후로 전편 결항됐다.

26일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에서 강풍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제주시 이도2동 아파트에서 외벽이 떨어져 승합차 한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2020.8.26/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26일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어간 제주에서 강풍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제주시 이도2동 아파트에서 외벽이 떨어져 승합차 한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2020.8.26/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광주와 전남에서도 강풍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후 7시쯤 광주 서구 매월동과 무등산국립공원에선 도로에 가로수가 강한 바람에 쓰러졌고, 전남 영암군 삼호읍에선 주유소 건물 간판이 강풍에 떨어졌다.

한 건물에선 한쪽 벽면 전체가 흔들렸고, 바람을 이기지 못한 건물 잔해와 유리창 파편들이 떨어졌고, 거대한 교회 첨탑이 강풍에 꺾여 쓰러지면서 주차된 차들과 전봇대에 연결된 전선을 덮치기도 했다..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도 가거 2구(항리마을) 10가구 중 4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정전으로 인근에 위치한 기상청 자동관측장비도 2시18분부터 풍속, 강우량 등 기상정보를 관측하지 못하고 있다.

신안군 장도에서도 66가구, 중태도 6가구, 상태도 51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전남도 국도 2개소, 지방도 3개소, 군도 1개소 등 총 6개소의 도로도 통제됐다. 구례 성삼재 도로는 낙석의 위험으로 추가 통제됐고, 나머지 5개 도로는 호우피해 복구지역으로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통제됐다.

광주공항에서 출발하는 김포와 양양, 제주 노선 총 46편이 모두 결항됐고, 여수공항에서 김포와 제주를 잇는 항공 26편도 결항됐다.

(기상청 제공)© 뉴스1(기상청 제공)© 뉴스1
태풍 '바비'는 27일 오전 5시쯤 서울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태풍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태풍주의보가 발표된 경기 지역은 안산·군포·성남·가평·광명·양평·광주·하남·의왕·남양주·구리·안양·파주·의정부·양주·고양·포천·연천·동두천·김포·부천·시흥·과천이다.


중대본은 "태풍 진로를 실시간 감시하고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 및 응급복구 실시 등으로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