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총 2위 위태로운 SK하이닉스…외인은 팔고 개미는 계속 샀다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2020.08.23 13:44
의견 2

글자크기

시총 2위 위태로운 SK하이닉스…외인은 팔고 개미는 계속 샀다




SK하이닉스 (133,000원 500 +0.4%)의 주가 부진이 심상치 않다. 이달 들어서만 10% 가까이 빠졌다. 2017년 이후 지켜오던 시가총액 2위 자리도 잠시 내줬다. 반면 개인 투자자들은 지금을 저가매수의 기회로 삼는 모습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이달 20일 7만1800원(종가 기준)을 기록하며 하루 동안 시가총액 3위로 밀려났다. 올해 최고가(10만5000원) 기준으로 31.6% 하락했고 3월 중순 최저가(6만9000원)와 비슷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후 코스피가 2400포인트를 넘는 등 상승세를 탔지만 SK하이닉스는 예외였던 셈이다. 올해 초 69조원이던 시가총액도 52조원까지 줄었다. 다음 날인 21일 3.8% 오르며 2위 자리를 탈환했지만 3위 삼성바이오로직스 (805,000원 28000 -3.4%)와 시가총액 차이가 1조4000억원에 불과하다.



시총 2위 위태로운 SK하이닉스…외인은 팔고 개미는 계속 샀다
그러자 개인투자자들이 SK하이닉스를 향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개인은 7월과 8월 SK하이닉스를 각각 8906억원, 1조1168억원 순매수했다. 월별 개인 순매수 순위에서 모두 1위다. 7월 2위 SK바이오팜 (117,500원 2500 -2.1%)(6507억원), 8월 2위 삼성전자 (82,400원 200 -0.2%)(8365억원)와 차이도 상당하다.

SK하이닉스 주가가 계속 정체된 흐름을 보이면서 반등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 향후 주가에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반면 SK하이닉스는 이달 들어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으로 꼽혔다. 순매도 금액은 6199억원이었다. 기관 투자자도 삼성전자 다음으로 SK하이닉스를 가장 많이 순매도(5075억원)했다.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SK하이닉스의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의 업황이 나빠지면서 하반기 실적도 전망치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증권업계에서도 잇따라 목표주가를 낮춰 제시하고 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서버업체와 생산업체의 가격 협상 힘겨루기가 지속되면서 물량 출하가 원활하지 못했다"며 "매크로 수요 둔화로 전방업체들이 재고 부담을 생산업체에 넘기고 있어 3분기 가격 하락 폭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이 이달 17일 세계 반도체 구매 3위 업체인 중국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 점도 악재다. 화웨이는 SK하이닉스 매출 비중의 11.4%를 차지하고 있다. 하반기 반도체 수요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본격적인 업황 회복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주가는 이미 3월 저점 수준에 다다른 만큼 하락 폭은 제한적이라는 설명이다.

김장열 상상인증권 센터장은 "내년 1분기까지 반도체 가격 하락이 이어지더라도 적자 가능성은 크지 않아 주가가 추가로 떨어질 경우 매수 기회가 될 것"며 "다만 글로벌 경기 회복 여부와 반도체 공급업체의 투자 전략에 따라 달라지는 만큼 시간을 두고 분할 매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