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필로시스, 국내 최초 검체채취키트 美 FDA 허가 취득…비비비와 공급계약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0.08.18 10: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필로시스헬스케어 (1,865원 60 +3.3%)의 관계사인 필로시스(대표이사 이인)는 국내 최초로 검체채취키트의 미국 FDA(식품의약국) 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채취치키트는 코로나19 대응에 가장 필요한 물품이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서는 환자의 코에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고 특수용액에 담가 검체를 확보하는 과정이 선행되어야 분자진단 방식이나 항원/항체 방식의 테스트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의 하루 진단 수요는 50만 건으로, 검체채취키트 역시 50만개가 필요하다. 미국 공영라디오인 NPR은 "코로나19 대응에 가장 중요한 것은 마스크, 진단키트, 인공호흡기가 아닌 검체채취키트”라고 언급한 바 있다.



국내 상황도 미국, 유럽과 다르지 않다. 정부는 지난 6월 8일 검체채취키트 수급 안정화 계획을 발표하며 2주 사용 분량인 35만개 비축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하루 사용량은 2만5000개 정도로 미국보다 적지만, 최근 코로나19가 추가 확산됨에 따라 검사량이 급증할 전망이다.


필로시스는 ‘Gmate® Universal Transport Medium’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검체채취키트의 판권을 가지고 있는 필로시스헬스케어는 지난 7월 14일 진단키트 전문기업인 비비비와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미국 군과 병원 등을 상대로 공급계약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로시스헬스케어 관계자는 “미국 내 다수의 계약을 진행 중인 과정에서 이번 FDA허가를 통해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되었다”며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군산 2공장에 라인을 추가 증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