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식입장] '아이랜드' 측 "용역 직원 코로나19 확진, 검사 진행·세트장 폐쇄"

뉴스1 제공 2020.08.15 17: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엠넷 © 뉴스1엠넷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엠넷 '아이랜드' 청소 용역 업체 직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세트장이 폐쇄됐다.

15일 엠넷 관계자는 뉴스1에 "청소 용역 업체 직원 분이 어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15일 예정된 '아이랜드' 녹화는 취소됐으며, 현장에 있던 출연진과 스태프 모두 철수시키고 세트장 방역을 진행했다. '아이랜드' 관계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데뷔 준비조 멤버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매니지먼트사의 케어 아래 자가 격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아이랜드' 세트장 방문 시 문진표를 작성하고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했음에도 확진자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향후 방송과 녹화 일정에 대해서는 논의해 다시 공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이랜드'는 CJ ENM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3월 설립한 합작법인 '빌리프랩'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 차세대 K-POP 아티스트를 탄생시켜 나가는 과정을 담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