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희원 "입술 흉터는 친구한테 맞아 생긴것…현재 같은 아파트 살아"

뉴스1 제공 2020.08.15 12: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희원/쇼박스 © 뉴스1김희원/쇼박스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김희원이 입술 흉터가 생긴 배경에 대해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는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제작 영화사 장춘)의 배우 김희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희원은 입술 위 흉터가 생긴 이유를 묻는 한 질문에 "초등학교 때 친구한테 한 대 맞았는데 찢어져서 꿰맨 자국"이라고 밝혔다. 또한 "얼마 전에 tvN '바퀴 달린 집'에서 동일이 형이 물어봐서 답했었던 적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이 이야기가 방송에 나갔더니 그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지금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부연 설명을 해 장성규를 놀라게 했다.

김희원은 "처음에는 상처가 났을때 아파서 울었고 나중에도 상처가 싫었는데 지금은 괜찮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희원은 생긴 것과는 다르게 술을 잘 못한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술을 많이 마시면 주량이 늘어난다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되지 못했다"며 "영화 '국제수사' 촬영때 회식을 한 적이 있는데, 다른 배우들은 술을 좋아하지만 나는 물, 콜라를 마셨다"면서 "어릴 때도 술을 잘 못 마셔 놀림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