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만기 "황혼이혼 생각…밥을 안 해주는데 뭐하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0.08.14 10:13
의견 45

글자크기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사진=머니투데이 DB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사진=머니투데이 DB




씨름선수 출신 방송인 이만기가 황혼 이혼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만기는 1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은 '이 나이에 참고 살아야 하냐, 말아야 하냐'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만기는 황혼 이혼 생각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천 번 만 번을 생각하더라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만기는 결혼 29년차라고 밝히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싸운 것만 따져도 셀 수가 없다"며 "100세 시대이지 않나. 이게 100세까지 간다면 지금보다 더 싸울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황혼 이혼을 한 후에 다른 사람을 만나 행복하게, 즐겁게 사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배우 남능미는 "여자가 홀로돼서 과부가 되면 쌀이 서 말, 남자가 혼자가 되면 이가 서 말이라고 했다. 괜히 늙어서 외롭게 살고 싶지 않으면 마누라한테 잘해라. 나이가 먹을수록 가장 소중한 게 부부더라. 같이 늙어갈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건 복이다"라고 핀잔을 줬다.

그러자 이만기는 "쌀 서말이면 뭐하나. 밥을 안 해주는데"라고 답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