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무서우면서도 아름다운" '디바' 신민아·이유영·이규형의 다이빙 스릴러(종합)

뉴스1 제공 2020.08.13 12: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배우 신민아가 이유영, 이규형과 함께 '아름다운 스릴러'를 만들어 나간다.

13일 오전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려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이 참석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잃어버린 기억과 성공을 향한 집착 속에서 광기에 잠식되어가는 다이빙 선수의 이야기를 그린다. '택시운전사' 각색, '가려진 시간' 각본과 단편영화 작업을 해온 조슬예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조슬예 감독은 "'디바'라는 작품을 처음 만났을 때 아름다운 미스터리 스릴러를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했다"며 "최고의 다이빙 선수가 바닥으로 추락해가는, 다이빙과 비슷한 영화를 찍고 싶어서 이영이라는 캐릭터를 떠올렸다"고 소개했다.

이어 배우 캐스팅에 대해 "아직 다이빙 스포츠 자체가 비인기 종목이기도 하지 않나. 최고, 최정상이라는 것에 와닿는 게 적더라. 그래서 신민아라는 배우가 가진 힘이 그걸 보완해줄 것 같았다. 신민아씨가 한번도 보여주지 못한 얼굴을 보여주면 얼마나 매력이 있을지 궁금했고, 첫 만남에 6시간 동안 이야기했다. 이영을 받아들이는 모습이 감동이었다"고 했다. 또 "유영씨는 상큼하게 웃고 있지만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데 그게 매력적이다. 시나리오 속 수진보다 유영씨가 연기한 수진이 더 사랑스럽고 좋다고 느꼈다. 규형 선배는 연기력에 대해서는 얘기할 게 없었다. 특히 선배님의 목소리가 제가 느끼기엔 이 사람이 거짓말을 해도 진실만을 말할 것 같더라. 유영씨와 반대의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 (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 (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신민아는 타고난 실력으로 모두에게 주목 받는 다이빙계 스타 이영으로 분했다. 그는 "시나리오의 강렬함이 굉장히 셌다. 그리고 이영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니까 나라면 어땠을까 생각하니 감정 이입이 되더라. 그리고 이영이를 표현하면 되게 재밌겠다 싶었다. 다이빙도 하고, 이영이 감정을 표현하는데 복잡함과 어려움이 있겠지만 도전해보고 싶었고, 이영이 갖고 있는 캐릭터 매력이 굉장히 컸다"며 "제가 기존에 안 보였던 모습이라 신선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낯설기도 했다"고 밝혔다.

특히 다이빙 선수 역할인 만큼 매일 같이 훈련을 받았다고. 신민아는 "다이빙이라는 종목이 낯선데 저희가 할 수 있는 최대한 단계까지는 연습하고 촬영에 들어갔다. 거의 매일 훈련장에 가서 지상 훈련 2시간 하고, 수중다이빙 한시간 반 정도 하면서 조금씩 기초를 늘려갔다. 저희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단계까지 하고 촬영했다"며 "머리도 질끈 묶었고 수영장에서 촬영해서 그래서 그런지 민낯을 보이는 듯한 이렇게 나와도 될지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 처음에는 수영복이 부끄러웠는데 나중에는 아무렇지 않게 머리를 질끈 묶을 때 다짐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됐다. 이영을 위해 외려 도움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이유영은 이영의 절친한 친구 수진을 맡아, 이영과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그는 수진에 대해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로 봤다. 어떤 게 진짜인지 사람들이 보기엔 헷갈려야 했다. 하지만 저는 수진의 마음을 이해하는 데 중점을 뒀다. 수진의 진짜 마음과 사람들에게 보이는 모습에서 중심을 두는게 어려웠다"면서도 "여자 캐릭터의 모습을 통해 연기 갈증을 해소해줬고 굉장히 강렬했다. 다이빙과 스릴러라 만나 짜릿한 느낌을 주더라. 새로운 영화가 나올 수 있겠다는 확신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 촬영 하기 전에 정말 설렜다. 도전하는 경향이 있어서 다이빙을 한다는게 굉장히 설렜는데, 막상 시작하니까 힘든 것도 있지만 높은 것에서 뛰는 게 너무 무섭더라. 그 힘든 시간을 같이 겪어온 기억이 새록새록 나서 눈물날 것 같다"고 소회를 전했다.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
이규형은 미스터리한 다이빙 코치 현민으로 분했다. 그는 "작품이 너무 끌렸다. 배우 분들이 민아씨와 유영씨가 나온다는 얘기를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배우들을 향한 강한 신뢰와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다이빙 코치 역할을 위해 " 선수 은퇴를 하고 코치로서 지켜보는 인물인데 그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연기했다. 일단 코치로서 다이빙 역사에 대해 공부했고, 이 제도가 어떻게 성립됐고 어떻게 체점하고 코칭하는 부분이 있어서 사전 조사를 많이 했다"며 "직전에 했던 작품과는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려고 하고, 새로운 시도를 위해서 캐릭터를 먼저 보는 편이다"라고 했다.

다이빙 선수로서 경쟁을 펼치는 신민아는 이유영과 호흡에 대해 "이유영씨와 한편으로는 전우애 같은 게 있었다. 촬영할 때도 그게 연장선으로 편안하고 친구같은 마음이 있었다"며 "그리고 유영씨가 굉장히 열심히 한다. 저도 열심히 했지만, 같이 하는 파트너로서 시너지가 나더라. 너무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에 이유영도 "진짜 피, 땀, 눈물로 같이 훈련했는데 촬영 들어가서 너무 잘 챙겨주셔서 감사했다"며 "제가 후배라 나서서 다이빙을 먼저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결국 선배님이 먼저 뛰시곤 했다. 다이빙하려고 높은 높이에 올라가도 먼저 뛰셨다. 감사했다"고 웃었다.

그간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큰 사랑을 받아온 신민아는 "대중 분들에게 로코 이미지가 강하지만, 로코도 재밌고 스릴러는 제가 많이 보여주지 못한 장르라 하면서 더 신선한 기분이 있었다. 앞으로 로코나 스릴러 장르 모두 가리지 않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것 같다"고 강조했다.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왼쪽부터)/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뉴스1
이유영은 영화에 대해 "이렇게 아름다운 스릴러는 처음이지 않을까. 무서우면서도 아름다운 스릴러가 차별점"이라고 했다. 또 이규형은 "영화로 인해서 비인기종목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 촬영을 위해 생동감과 장르적인 부분까지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는 조슬예 감독. "처음 다이빙 영화라 레퍼런스가 없어서 모든 걸 처음 시도해야 했다. 그리고 배우분들의 동작을 해주시는 것에 따라서 장면이 더해지곤 했는데 배우분들이 정말 많은 것을 소화해주셔서 잘 나왔다"고 했다. 특히 제목에 대해 "제가 제목 짓는 걸 어려워 해서 우선 박찬욱 감독님께 시나리오 리뷰를 부탁했는데 보고 나서 지나가는 말로 툭 '디바' 어떠냐고 하시더라. 그때는 그냥 지나갔는데 나중에 검색해서 보니 '디바'에 여신이라는 뜻도 있고, 소프라노적인 느낌이 강해서 생각을 못했는데 좋더라. 그리고 악기라는 뜻도 있는데 이게 얘기할 거리가 있다는 생각에 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