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 송파까지 20분…양평에 아파트 분양 쏟아진다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0.08.12 10:41
의견 4

글자크기



서울과 주변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계획 호재를 타고 경기도 양평의 전입인구가 더욱 늘어날지 주목된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와 서울 송파~양평간 고속도로가 연결되면 아파트 광역 수요 증가가 기대돼서다. 인접한 남양주시 집값이 크게 오르면서 저평가 지역이면서 교통여건이 좋아지는 양평으로 이동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12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양평은 최근 5년간 전출인구 1만3734명에 전입인구는 1만6518명으로 순이동(전입-전출) 증가를 나타내고 있다. 양평의 빼어난 자연경관이 인구유입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전입인구의 비율 기준으로는 남양주 하남 구리 광주 등 경기도에서 이동이 30%이며 송파·강동구 등 서울에서 이동한 인구도 29%로 전체의 59%를 차지하고 있다.

현지 전문가들은 “그동안 전원주택 위주였던 양평에서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5000가구의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다”며 “이는 양평과 연결되는 고속도로 개통 계획에 따라 광역 아파트 수요도 흡수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포레나 양평’ 위치도. /사진제공=한화건설‘포레나 양평’ 위치도. /사진제공=한화건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의 양평~화도 구간은 현재 공사 중으로 2022년 개통예정이다. 고속도로 거리 기준으로 양평과 남양주시 화도는 17km쯤 떨어져 있지만 아파트 시세차이는 크다. 양평 아파트 매매가는 화도읍 전셋값 수준이어서 풍선효과에 따른 이사수요도 예상된다.

서울 송파~양평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지난해 10월 국토부가 발표한 ‘광역교통비전 2030’에 포함돼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서울 송파구 생활권인 하남 감일동에서 양평군 양서면까지 27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개통되면 차량으로 20분대여서 서울 출퇴근도 가능할 전망이다.

양평은 경의중앙선 및 KTX강릉선으로 서울생활권에 이미 접근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양평역에서 경의중앙선 용산행 급행을 이용하면 청량리역을 50분에 갈 수 있고 KTX로는 청량리역까지 20분대, 서울역까지는 40분대에 진입이 가능하다.

교통여건이 더욱 나아질 양평에서 한화건설이 메이저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내달 분양에 나선다. 양평읍 창대리 일대에 조성된 도시개발구역에서 중소형 아파트로 구성된 ‘포레나 양평’은 438가구로 타입별로는 △59㎡ 171가구 △74㎡ 178가구 △84㎡ 89가구로 이뤄진다.


양평은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에서 비규제지역으로 분류돼 재당첨 제한이 없고 대출규제도 덜하며 계약 후 6개월 이후에는 무제한 전매가 가능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한화건설 이재호 분양소장은 “양평은 인접 지역에 비해 분양가 및 매매가가 낮은 저평가 지역으로 꼽힌다”며 “브랜드 인지도 높은 아파트 공급으로 투자수요 유입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