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간질간질 심장폭격" '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x김소은의 설레는 로코(종합)

뉴스1 제공 2020.08.11 17: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공찬(왼쪽부터), 지현우, 이현주 PD, 배우 김소은, 박건일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공찬(왼쪽부터), 지현우, 이현주 PD, 배우 김소은, 박건일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처음에 카페에서 시나리오를 읽고 나왔을 때 느낌이 좋았어요. '간질거림?' 같은 게 있었는데, 그 '간질간질'이 설렘 같은 느낌이었어요. 설렘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지현우)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가 한지붕 각방 동거를 지향하는 '공유주택'을 배경으로 로맨스를 펼친다. 위로와 힐링을 지향하는 2030 남녀들의 심쿵 로맨스, 지현우와 김소은의 설레는 로맨틱 코미디 케미가 기대된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극본 조진국 최유정/연출 이현주/이하 '연애는 귀찮지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현주 PD를 비롯해 주연배우들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연애는 하고 싶은데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젊은이들이 코리빙 하우스(co-living house)에 모여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드라마로 지현우 김소은 박건일 공찬 등이 출연한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코리빙하우스를 배경으로 각자의 이유로 인해 연애를 휴업 중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이다. 2020년을 살아가는 2030의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연출은 '상상고양이' '단짠오피스' 이현주 PD가, 집필은 '소울메이트 '운명처럼 널 사랑해' 조진국 작가가 각각 맡았다.

배우 지현우가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지현우가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지현우는 극 중 정신과 의사 차강우를 연기한다. 차강우는 소년과 남자 사이를 오가는 매력적인 정신과 닥터. 지현우는 때로는 장난꾸러기 귀여운 소년처럼, 때로는 기대고 싶은 든든한 남자처럼 여자 주인공 김소은(이나은 역) 곁을 지킬 예정이다.

지현우는 극 중 역할을 위해 노력한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정신과 의사 역이어서 처음으로 정신과에 가서 상담을 받아봤다"며 "어떤 대화를 하시는지, 그곳의 분위기는 어떤지, 어떤 분들이 오시는지 관찰했다. 캐릭터가 소년미도 있고 어른미도 있어서 그 부분을 어떻게 살릴까 고민하고 생각했다. 재밌는 면, 진지한 면도 많이 보려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또 '로맨스 장인' 수식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로맨스 장인이라는 수식어 정말 부끄럽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작가님이 써주신 대로 어떻게 잘 살릴 수 있을까 내가 느꼈던 캐릭터를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까 노력했다"며 "극 중 정신과 의사 차강우는 상대방 말에 진심으로 공감해주고 건강한 말을 전해주는 게 매력"이라는 설명도 전했다.

배우 김소은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김소은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김소은은 극 중 소설가 지망생 이나은 역을 맡았다. 이나은은 4년 전 연애를 마지막으로 'NO 연애 중'인 인물로 매력남 차강우와 갑자기 훅 들어오는 18년 남사친 강현진(박건일 분) 사이에서 4년 만에 연애감정을 느끼게 된다. 매력적인 두 남자의 사랑을 받으며 설렘을 자아낼 예정이다.

먼저 김소은은 출연 이유에 대해 "내레이션과 대사, 시나리오에 크게 공감을 받았다. 공유 주택 안에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특별한 소재여서 신선했고, 캐릭터가 너무 재밌고 귀여워서 하게 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공유 주택이라는 소재 자체가 신선했고,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 배우들과 앞으로 이야기를 어떻게 펼쳐갈지 재밌을 것 같았다. 캐릭터 자체가 굉장히 힘든 상황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힐링이 되지 않을까 했다"고 밝혔다.

극 중 지현우, 박건일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소은은 "두 분 매력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지현우는 츤데레 같은 매력이 있다. 무심한 척 하지만 세심하게 잘 챙겨준다"며 "박건일은 극 중에서 남사친으로 나오는데 편하게 해주려고 하는 모습이 기대 하게끔 만들어주는 면이 있다"면서 "두분이 갖고 있는 면이 다르다. 이번 드라마 통해서 두분의 다른 매력이 다른 걸 보시고 어떤 남자와 더 잘 어울릴지 밀당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배우 박건일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박건일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박건일은 극 중 스튜어드 강현진 역으로 등장한다. 이에 대해 박건일은 "일본 활동 때 비행기를 자주 탔던 경험과 기억을 되살려서 직업적인 면을 살리려 했다"며 "저와 강현진의 공통점이 많아서 캐릭터에 몰입하는 게 상대적으로 편했다"고 밝혔다.

공찬은 VIP 전문 보디가드 정훈을 연기한다. 그는 역할을 위해 노력한 점에 대해 "경호원은 건강하고 자기관리도 잘할 것 같고 상대를 지켜줄 것 같은 이미지여야 해서 식단 관리와 운동을 열심히 했다. 생활패턴도 더 건강하게 바꾸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가수일 때와 배우일 때 차이점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공찬은 "가수로서의 장점은 직접적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그 에너지를 직접 받는 게 장점인 것 같다. 배우로서는 오랜 시간동안 꾸준히 한 캐릭터를 연구하고 연기해가는 게 장점"이라며 "가수일 땐 팬 분들께서 (제) 미성이 감미롭다고 한다.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도 장점"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배우로서는 많은 작품을 하지 못해서 잘 모르겠지만 앞으로 도화지 같은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배우 공찬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공찬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연애에 대한 배우들의 생각은 어떨까. 지현우는 "제목을 보면서 연애라는 것에 대해 어느 순간부터 귀찮다 생각한지가 꽤 오래됐다"며 "대본 보면서 느낀 건 서로에게 건강한 에너지 좋은 영향 줄 수 있는 상황이라면 연애는 좋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소은은 "저도 이 드라마를 하면서 느낀 건 아무리 연애가 귀찮아도 누군가에게 기댈 필요가 있고, 기대고 싶을 때도 있고, 아무리 귀찮아도 연애는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박건일도 "저도 연애는 무조건 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밝혔고, 공찬은 "서로의 힘든 점을 잘 이해하고 부족한 점을 먼저 챙겨주는 연애가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지현우가와 김소은(오른쪽)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지현우가와 김소은(오른쪽)이 11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서울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는 연애는 하고 싶지만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2020.8.1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들 캐스팅 이유도 들어봤다. 이혀눚 PD는 "지현우는 정말 연애를 귀찮아하더라. 이렇게 귀찮아할 수 있을까 했다. 소년미와 어른미를 동시에 갖추기 쉽지 않은데 어떤 날은 천진난만하다가 어떤 날은 오빠 같은 매력이 있다. 사람을 안심시켜주려 하는 모습을 보면서 차강우와 어울린다 생각했다. 실제 캐스팅 과정에서 가장 먼저 떠올랐던 배우이기도 하다"고 애정을 보였다.

김소은에 대해서는 "정말 적극적인 성격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조신하고 다소곳한 그런 이미지가 박혀있는데 실제로 전혀 그렇지 않고 정말 강인하더라"며 "힘들다는 얘길 안 한다. 그런 부분이 김소은 배우의 매력이 아닐까 했다"고 돌이켰다.

또 이 PD는 '심장 폭격'을 자신했다. 그는 "우리 드라마는 보고 나서 '나도 사랑에 빠지고 싶다' '연애가 절대 귀찮지 않다'는 메시지만 전해도 성공"이라며 "로맨스 장르 포인트를 잘 살리고 싶어서 두 배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심장 폭격'에 디테일하게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끝으로 공찬은 드라마에 대해 "외롭고 힘든 마음을 치유해주는 드라마"라고 말했고, 김소은은 "집에서 편안하게 가족들과 볼 수 있는 유쾌한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지현우는 "처음 카페에서 시나리오를 읽고 나왔을 때 느낌이 좋았다. '간질거림?' 같은 게 있었다"며 "그 간질간질이 설렘 같은 느낌이었다. 설렘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느낌이 그대로 전달됐으면 좋겠다. 부담없이 편하게 보시면 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연애는 귀찮지만'은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