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4대금융 회장님들 자사주 투자성적은? 1등 빼고 다 마이너스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0.08.14 06: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국내 4대 금융그룹 회장들이 취임 후 자사주를 대량 사들인 가운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만 평가이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회장은 4대 금융그룹 회장 중 자사주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보유 주식은 6만여주, 금액으로는 20억원이 넘는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12년 3월 하나금융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후 8차례에 걸쳐 하나금융지주 (28,150원 300 -1.1%) 주식 2만293주( 6억3400여만원 어치)를 샀다. 취임 전 보유했던 자사주를 합하면 총 6만5668주다. 취임 이후 매수한 자사주만 따져 볼 때 평균 취득단가는 3만1258원이다. 하나금융지주의 이날 마감가는 3만1950원으로 김 회장의 수익률은 2.21%다.

두 번째로 수익률이 나은 이는 윤종규 KB금융 (37,750원 200 -0.5%) 회장이다. 윤 회장은 2014년 11월 회장(KB국민은행장 겸직)으로 취임한 후 14번에 걸쳐 1만5700주를 더 샀다. 취임 전 산 주식을 더하면 총 2만1000주다. 시가 8억7100만원치다. 취임 후 사들인 자사주 평균 취득가격은 4만8194원이다. 이날 종가 4만1500원보다 6694원 비싸다. 수익률은 -13.89%다.
4대금융 회장님들 자사주 투자성적은? 1등 빼고 다 마이너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2015년 3월 신한은행장 취임 후 3번에 걸쳐 자사주 6133주를 샀다. 평균취득단가는 4만2893원으로 총 2억6300만원 규모다. 취임 전에 매수했던 물량까지 합하면 조 회장이 보유한 신한지주 (28,350원 200 -0.7%) 주식은 총 1만5600주다. 5억2700만원 상당이다. 수익률은 -21.20%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8,410원 30 -0.4%) 회장은 올해 4번에 걸쳐 자사주를 2만주 더 샀다. 우리금융은 ‘하반기 수익성 회복에 대한 자신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17년 12월 우리은행장으로 취임한 이후 총 6만주의 자사주를 샀다. 총 매입금액은 7억6100만원이다. 평균 취득단가는 1만2767원이다.

기존에 우리사주(2만2831주) 등 보유하던 물량을 더 하면 손 회장의 자사주는 총 8만3127주다. 모두 합해 7억6500만원 상당이다. 우리 사주를 빼고 은행장 취임 이후에 사들인 자사주만 계산했을 경우 수익률은 -27.34%로 4명 중 가장 낮다.


김 회장을 빼고 마이너스 수익률인 것은 올 들어 은행주의 주가가 크게 떨어진 까닭이다. 반등하는 추세지만 코스피 상승률에 못 미친다. 2분기 실적발표에서 이익창출능력을 보여줬지만 PBR이 0.3배 수준에 그치고 있다. 시장에선 외국인 유입 등 외부요인으로 은행주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강혜승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은행주는 배당매력이 있고 업종 전반에 걸쳐 저평가 상태”라며 “NIM(순이자마진)이 안정화되고, 자산건전성과 충당금 비용에 대한 확신이 생기면 저평가가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