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해만 자회사에 723억 퍼줬다…엔에스쇼핑, 결국 '적자전환'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2020.08.11 16:3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NS홈쇼핑 운영하는 엔에스쇼핑, 올해 엔바이콘·글라이드·하림산업 등에 출자…2분기 영업익 적자전환

NS홈쇼핑 복합건축물 전경 /사진제공=엔에스쇼핑NS홈쇼핑 복합건축물 전경 /사진제공=엔에스쇼핑




NS홈쇼핑을 운영하는 엔에스쇼핑 (13,150원 50 +0.4%)이 자회사와 하림그룹 계열사 돕기에 나서면서 적자늪에 빠졌다. 자회사 자금 수혈은 이어지는데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자 엔에스쇼핑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엔에스쇼핑은 올해에만 계열사·자회사에 네 차례 출자를 진행했다. 지난 2월 100% 자회사 엔바이콘에 50억원, 6월엔 글라이드에 60억원, 7월엔 하림산업에 500억원을 출자했다. 또 엔에스쇼핑은 오는 14일 지분 18.97%를 보유한 하림USA 유상증자에 113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엔에스쇼핑이 홈쇼핑에서 벌어들인 돈을 자회사 운영자금이나 계열사 적자 메우기에 투입하면서 실적은 악화됐다. 2분기 엔에스쇼핑 연결기준 매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11.5% 증가한 1373억원을 기록했지만, 26억원 영업손실을 내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다. 상반기 누계로도 영업이익은 1년 전 대비 21.99% 줄어든 128억원을 기록했다.



엔에스쇼핑이 영업적자로 전환한 데는 TV홈쇼핑 송출수수료 부담도 있지만 자회사 부진 영향이 컸다. 엔에스쇼핑은 현재 하림산업, 엔바이콘, 엔에스홈쇼핑미디어센터, 엔디, NS인터내셔날 차이나, 에버미라클, 글라이드 등 7개 자회사를 갖고 있다.

자회사 사업 규모가 커지면서 엔에스쇼핑은 지난 3일 하림지주에 이어 하림그룹 내 지주회사가 됐다. 문제는 자회사와 계열회사에 들어가는 비용은 많은데, 성과가 뚜렷하지 않다는 점이다.


특히 하림산업은 지난해만 288억원 순손실을 냈다. 하림산업은 서울 양재동 물류센터 건립과 전북 익산 '하림푸드 콤플렉스' 프로젝트 등 그룹 내 굵직한 사업을 도맡고 있는데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양재동 물류센터는 2016년 4500억원에 부지를 매입했지만 이후 서울시 건축 인허가를 받지 못해 착공에 들어가지 못했다. 종합식품단지인 하림푸드 콤플렉스는 코로나19(COVID-19)로 설비 도입 등에 시간이 걸려 올 하반기 중 본격적으로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 엔바이콘(외식업), 글라이드(전자상거래) 등도 지난해 각각 33억원, 8억 순손실을 기록했다. 엔에스쇼핑 관계자는 "아직 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르지 못했지만 신사업 추진이 본격화되면 점차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