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일타강사 조정식, 수입 얼마길래 서장훈도 놀랐나?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08.10 22:03
의견 6

글자크기

/사진=영어 강사 조정식 인스타그램/사진=영어 강사 조정식 인스타그램




스타 강사 조정식이 수익을 공개했다.

10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수능 영어 강사 조정식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MC 이수근과 서장훈은 조정식에게 "얼마나 버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정식은 두 사람에게만 연봉을 공개했다.



건물주로 알려진 서장훈은 "최고 잘 나가는 연예인 수입과 비슷하다"며 깜짝 놀랐다. 이어 서장훈은 "최고 잘 나가는 연예인도 이렇게 벌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 최고 잘 나가는 연예인보다 더 번다고 봐야 된다"고 밝혔다.

조정식의 고민은 평소 학생들로부터 '차가운 로봇 같다'는 평가를 받는 것이다. 그는 학생들에게 희망고문보다 쓴소리를 많이 하는 탓에 이 같은 평가를 받는다고 전했다.

조정식은 "늦으면 진짜 늦은 거라고 너가 제일 잘 알지 않냐고 한다. 나는 학생들에게 정신 차리라고 하는 얘기인데 학생들이 상처를 받더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말하는 기술이 없으면 스타 강사가 될 수 없다. 그러니까 그 말하는 기술도 상담할 때 써야 한다.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 상담할 땐 지치니까 딱딱하게 이야기할 수 있다. 하지만 너한테 잘 되라고 얘기할 수 없다. 이미 잘 됐지 않나"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정식은 메가스터디 수능영어 부문의 일타 강사로 손꼽힌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