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런닝맨' 하도권 "한명만 잡으러 왔다" 김종국 지목

뉴스1 제공 2020.08.09 17: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캡처© 뉴스1SBS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런닝맨' 하도권이 김종국을 잡으러 나왔다고 말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탈옥 레이스로 꾸며지는 가운데 '신스틸러' 배우 김영민 하도권 지승현 김용지가 신입 재소자로 등장했다.

이날 하도권은 '스토브리그'의 '드림즈' 유니폼을 입고 등장하며 "요즘에도 야구를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김종국과 대결을 기대하며 "한명만 잡으려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국의 고향인 안양 출신이라고 해 관심을 받았다.



하도권은 서울대학교 성악과 출신의 배우. '오솔레미오'를 열창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승현은 영화 '바람'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에 출연한 배우. 그는 '바람' 극중 설정을 언급하면서 인사했다. 그는 "'러블리 호러블리'라는 드라마에서 송지효와 만났고 '하녀들'에서는 전소민과 만났다"라고 했다. 전소민은 그 말을 듣기 전까지 전혀 기억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