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놀면 뭐하니?' 싹쓰리, 광희와 셀프 '주간아' 출연→'엠카' 1위 등극(종합)

뉴스1 제공 2020.08.08 19: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싹쓰리가 엠넷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다시 여기 바닷가'로 1위에 등극했다. 이어 이들은 팬들의 요청에 따라 '셀프 주간 아이돌'에서도 활약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는 '쇼! 음악중심'에 이어 엠넷 '엠카운트다운' 출연에 나섰다. 아침 일찍 상암에 모인 세 사람은 방송국으로 향했다. 이효리는 비와 유재석이 만든 가마를 타고 포즈를 취하는 파격적인 출근길 포토타임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싹쓰리는 '다시 여기 바닷가' 사전 녹화에 나섰다. 능숙하게 무대를 소화하는 이효리, 비와 달리 유재석은 카메라에 등을 돌린 모습이 포착된 상황. 이에 제작진은 제스처를 요청했고, 유재석은 이를 잘 수용해 멋진 무대를 만들어냈다. 특히 무대 말미 그는 이대휘에게 배운 노하우로 숨을 헐떡이는 표정을 지어 '엔딩 요정'으로 등극했다.



이어 '그 여름을 틀어줘' 사전 녹화가 이어졌다. 유재석은 '압구정 날라리', 비는 '안녕이란 말 대신', 이효리는 '텐미닛' 의상을 입고 등장해 당시 추억을 되살리게 했다. 오전 내내 새로운 곡 안무 연습을 한 싹쓰리는 완벽하게 퍼포먼스를 소화했다. 유재석은 무대 후 아쉬움을 표했고, 싹쓰리는 제작진에 양해를 구한 뒤 마지막 무대에 열심히 임했다.

생방송 전 싹쓰리는 또 다른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나섰다. 팬들의 요청에 따라 광희와 함께 '셀프 주간 아이돌'에 출연하게 된 것. 가장 먼저 싹쓰리는 2배속 댄스 미션을 받았다. 이에 이효리는 패기 있게 4배속에 도전했으나, 지나치게 빠른 박자에 2배속을 해보기로 했다. 싹쓰리는 초반에 삐걱거리긴 했으나, 예상외로 2배속 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릴레이 댄스와 애교 역시 재치있게 해냈다

이어 이들은 '엠카운트다운' 현장으로 이동했다. 싹쓰리는 소속사에서 준비해준 회로 푸짐한 식사를 했다. 생방송 무대에 오른 이들은 후배들과 함께 사전 녹화 무대를 감상했다. 싹쓰리는 '다시 여기 바닷가'로 1위에 등극했다. 상을 받은 뒤 비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으며 이효리는 "여보 나 1위했어. 보고싶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앙코르 무대에서 싹쓰리는 동료 가수들과 흥겹게 노래를 불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유재석 부캐들이 공존하는 공간)를 구축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