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샌드박스 전 직원 "도티, 법인카드로 직원에 개인 옷 심부름"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08.07 11:39
의견 2

글자크기

샌드박스 퇴사자 주장

도티 유튜브 채널 영상에 '유료광고'가 표기되기 전(왼쪽)과 후/사진=온라인커뮤니티도티 유튜브 채널 영상에 '유료광고'가 표기되기 전(왼쪽)과 후/사진=온라인커뮤니티




유튜버들의 '뒷광고'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도티를 향한 뒷광고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샌드박스 퇴사자다2(도티 실태 인증 추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본인이 샌드박스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며 샌드박스 사원증 목걸이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유튜버들이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A씨는 "도티가 샌드박스의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걸 전혀 몰랐겠느냐"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도티가 급히 유료 광고 표시를 넣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료광고' 표기 전후 영상을 캡처한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샌드박스 퇴사자로 추정되는 A씨가 자신이 쓰던 사원증을 공개했다./사진=온라인커뮤니티샌드박스 퇴사자로 추정되는 A씨가 자신이 쓰던 사원증을 공개했다./사진=온라인커뮤니티
A씨의 글은 도티의 회사생활 폭로로 이어졌다. 그는 "도티가 데이트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며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시킨 도티를 지적했다.

이전에도 A씨는 또 다른 글을 통해 "나이, 근무 기간, 퇴사 시기는 밝힐 수 없다"면서 샌드박스의 실태를 폭로했다. A씨는 "샌드박스의 임원은 모두 도티와 대표의 지인 또는 학연으로 구성됐다"면서 "연세대 출신은 바로 팀장이 된다. 차별이 심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샌드박스는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문을 작성했다. 샌드박스는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조사 해, 일부 영상에서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로, 책임을 통감한다. 큰 불쾌감과 실망감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와 관련 샌드박스 측에 입장을 물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샌드박스와 도티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상태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2014년 유튜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로 방송인 유병재를 비롯해, 엠브로, 장삐쭈 등 유명 유튜버들이 속해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