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8.8만원 '류호정 원피스' 사고 싶어도 못 사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2020.08.06 07:15
의견 10

글자크기

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 /사진=뉴시스, 패션 브랜드 '쥬시쥬디'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 /사진=뉴시스, 패션 브랜드 '쥬시쥬디'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분홍빛 원피스 차림으로 국회 본회의에 출석해 논란이 된 가운데 류 의원이 입은 원피스도 덩달아 화제다.

류 의원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화려한 미니 원피스에 운동화를 신고 참석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류호정 원피스 품절됐다", "류호정 원피스 어디 거냐"며 원피스에 대한 정보를 궁금해 하기도 했다.



류 의원이 입은 원피스는 캐주얼 브랜드 '쥬시쥬디'의 전판 패턴 랩형 원피스로 판매가격은 12만7200원이다. 온라인 최저가로는 8만8280원에 판매되기도 했으나 현재는 '일시품절' 상태다.

쥬시쥬디는 스트릿의 자유로운 감성과 믹스매치 스타일링을 추구하는 밀레니어 세대를 타깃으로 한 국내 패션 브랜드다. 류 의원은 해당 원피스에 운동화를 착용했고, 쥬시쥬디 룩북 속 모델은 같은 옷에 캐주얼한 샌들을 신은 모습이다.

8.8만원 '류호정 원피스' 사고 싶어도 못 사
무채색 정장 차림의 다른 의원들과는 확연히 다른 류 의원의 차림을 두고 누리꾼의 갑론을박도 벌어졌다.

온라인상에선 "국회에 알맞은 복장이 아니다"는 지적과 함께 "복장과 일처리가 무슨 상관이냐"는 반응도 이어졌다. 짧은 원피스를 입은 류 의원을 향해 성희롱성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저의 원피스로 인해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류 의원은 "여성 청년에 쏟아지는 혐오 발언이 전시됨으로써 뭔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지난 3일 열렸던 청년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청년다방' 포럼에서도 같은 옷을 입었다. 이 자리에서 류 의원은 해당 옷을 입고 본회의에 참석하기로 청년들과 약속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1992년생 류 의원은 21대 국회의 최연소 국회의원으로 그간 반바지 정정, 청바지 등 자유로운 복장으로 국회에 등장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