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환불원정대' 엄정화 "환불해본적 없다…받더라도 울면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0.08.05 18: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가수 겸 배우 엄정화/사진=엄정화 인스타그램가수 겸 배우 엄정화/사진=엄정화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환불원정대'라는 별명을 얻은 것과는 달리 환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영화 '오케이 마담'에 출연하는 엄정화와 박성웅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엄정화는 '환불원정대'에 대해 언급했다.



'환불원정대'는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가수 이효리가 제안해 시작된 프로젝트 팀이다. 엄정화와 가수 이효리, 제시, 그룹 마마무 화사로 구성됐으며, 평소 강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이들이 뭉치면 쉽게 환불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의미로 이같은 팀명이 붙었다.

엄정화는 "사실 이름이 '환불원정대'인데, 환불은 받아 본 적 없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엄정화는 이어 "만약 (환불을) 받더라도 울면서 환불을 받아올 것 같다. 말싸움도 자주 안 한다. 안 해봤다. 다만 찡찡거릴 순 있다"고 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에 박성웅은 "누나는 환불은 커녕 돈을 안 빼앗기면 다행이다"라고 거들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엄정화는 "환불을 정말로 받을 수 있을 것 같은 멤버는 누구냐"는 질문에 "이효리나 제시일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실제로 다 만나보니까 너무나 여리고 착하더라. 그래서 재밌었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