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즐겁고 설렌다"…광주 프로야구 관중 입장 첫날 열기 '후끈'

뉴스1 제공 2020.08.04 1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평일 경기임에도 예매율 75% 넘겨 "4위 자리 놓고 치르는 중요한 경기…모두 이기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재개된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관중들이 입장에 앞서 방역절차를 밟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한산 기자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재개된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관중들이 입장에 앞서 방역절차를 밟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한산 기자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TV로 보는 것도 좋지만 역시 야구는 직관이죠. 벌써부터 즐겁고 설렙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감염 여파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무관중 경기를 해온 KIA 타이거즈가 4일 경기부터 관중들을 받기 시작했다.

LG 트윈스와 4위 자리를 놓고 격돌하는 3연전 첫날, 경기 시작 2시간30분을 앞두고 관중들이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 들어서기 시작했다.



관중들은 예매좌석에 맞춰 정해진 출입구로 올라가 체온을 측정한 뒤 출입명부를 작성한 뒤 마침내 경기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재개된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관중들이 띄엄띄엄 앉아 있다. 2020.8.4/뉴스1 © News1 한산 기자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홈 경기에 관중 입장이 재개된 4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관중들이 띄엄띄엄 앉아 있다. 2020.8.4/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오랜만에 그라운드와 마주한 팬들은 설렌 표정이었다.

전북 군산에서 온 황세영(21·여)씨는 "직관은 TV로 보는 것보다 타격소리, 선수들의 함성 등 현장감이 생생해서 좋다"면서 "응원을 못하는 건 아쉽지만 경기장에서 야구를 본다는 것 자체가 기쁘다"고 말했다.

황씨와 함께 온 하선영씨(21·여·전주)도 "거의 1년 만에 왔는데 KIA가 이긴다면 더욱 기쁠 것 같다"고 덧붙였다.

KIA 유니폼과 모자 등을 파는 기념품 판매소에도 긴 줄이 생겼다.

1년에 50경기 정도 직관한다는 허성화씨(39·곡성)는 "코로나19로 어디 갈 데도 없었는데 정말 행복하다"며 "LG와 4위 자리를 놓고 치르는 중요한 경기인데 선수들이 팬들의 기를 받아 다 이기기를 바란다"고 했다.

'최강 엘지' 서울에서 가족들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조민규군. 2020.8.4/뉴스1 © 뉴스1'최강 엘지' 서울에서 가족들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조민규군. 2020.8.4/뉴스1 © 뉴스1
LG를 응원하기 위해 서울에서 광주를 찾은 가족도 있었다.

초등학교 6학년생 조민규군(12)은 "기쁘고 설렌다. 야구장에 오면 TV와 다르게 선수들의 움직임을 생생하게 볼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조군은 부모, 여동생과 함께 광주를 찾았다. 조군의 아버지는 "비가 오는 바람에 잠실에서도 못했던 직관을 광주에서 하게 됐다"며 "(잠실에 비해) 시설 좋은 경기장에서 보게 돼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관중 입장이 시작됐지만 아직은 경기장 수용 인원의 10%규모로 제한된다.

이날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는 총 2050명의 관중이 입장할 수 있고, 이날 오후 5시 기준 75% 정도 표가 팔려나갔다.

팬들은 경기장 입구에서 발열체크와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한 뒤 입장할 수 있다.

경기장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관람석에서는 '띄어 앉기'가 필수다. 화장실과 매점을 이용할 때도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관중석에는 물과 음료(주류 제외)만 반입 가능하고 모든 음식 취식은 구장 복도에 설치된 테이블에서만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