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찬 열애 최초 고백'이라더니 결국 '팬'이었다…너무 나간 '비스'의 과장 홍보

뉴스1 제공 2020.08.04 17: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공찬의 열애 고백'을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실제 방송 내용은 B1A4 공찬이 팬들에 대해 애정을 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비디오스타' 측은 과도한 '낚시성' 홍보로 혼란을 불러 일으켰다는 지적에서 벗어나기 어렵게 됐다.

4일 오후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공찬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와 관련, '비디오스타' 측은 이날 '공찬 '사실...연애하고 있다' 열애 최초 고백'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제작진은 해당 자료에서 "'공찬이' 연애하고 있다'고 폭탄 선언을 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고, 그동안 모태솔로라고 밝혀왔던 공찬의 충격 고백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한 뒤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했다.



이후 '공찬의 열애 고백'은 팬들 및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그동안 '비디오스타'에서 열애 및 결혼 소식을 깜짝 고백한 스타들도 다수여서 관심은 더욱 커졌다.

하지만 뉴스1 확인 결과, 공찬이 방송에서 밝혔던 열애 대상은 특정인이 아닌 팬들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즉, '비디오스타' 측은 방송 내용을 과대 포장해 홍보한 셈이다. 그간 스타들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며 재미도 함께 선사, 호평 받아온 '비디오스타'이기에 과도했던 이번 낚시성 홍보는 더욱 큰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