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태백권' 오지호 "몸 만들었는데…'19금'이라 편집됐나봐" 너스레

뉴스1 제공 2020.08.04 16: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배우 오지호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태백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태백권’은 태백권의 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예측불허 코믹 액션을 담았다. 2020.8.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배우 오지호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태백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태백권’은 태백권의 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예측불허 코믹 액션을 담았다. 2020.8.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오지호가 액션 영화를 위해 몸을 만들었지만 정작 영화에서 몸을 보여줄 기회는 없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오지호는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태백권'(감독 최상훈)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초부터 액션 영화를 찍고 싶어서 몸을 만들었다며 "수련 장면에서 (벗는 장면이)조금 있었는데 '19세 이상관람불가'여서 자르셨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멋지게 만들었는데 아쉽다"고 밝히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주성치 영화를 좋아하는 편인데, '태백권'을 보고 주성치 영화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시나리오를 보고)어릴 때 했던 무술이 가미된 코믹을 어떻게 썼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에 대한 자부심을 표했다.

'태백권'은 대결을 앞두고 홀연히 자취를 감춘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에 내려온 태백권의 전승자 성준이 우연히 운명의 그녀 보미를 만나 눌러앉게 되고, 생계를 위해 재능을 살려 지압원을 차린 후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 무협 영화다.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이다.

오지호는 이번 영화에서 국내 유일의 태백권 전승자를 가리는 결전의 날을 앞두고 20년간 함께 동고동락하며 무술을 연마해온 사형 진수가 사라지자 그를 찾으러 속세에 내려온 성준 역할을 맡았다.

이어 신소율이 위험한 상황 속 건달들로부터 자신을 구해준 성준에게 첫눈에 반해 결혼을 결심하는 내조의 여왕 보미를, 정의욱이 성준과 함께 태백권을 수련하며 20년간 동고동락한 사형 진수를 연기했다.


한편 '태백권'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