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 "MS가 틱톡 인수해도 괜찮아…9월15일까지"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20.08.04 04: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미국사업 부문을 인수해도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와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이 틱톡을 통제하게 둘 수 없다"며 "MS가 틱톡을 인수하는 일을 꺼리지 않는다"고 했다. 또 MS가 틱톡 미국사업의 지분 30%가 아닌 전체를 인수한다면 훨씬 더 쉬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MS 또는 다른 미국 기업은 틱톡의 미국 내 사용금지 발효 기간인 9월15일 전까지 인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S는 전날 나델라 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현재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MS는 6주내 틱톡의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사업 부문을 MS에 넘기기로 하고 협상을 진행 중이다.

당초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에서 소수 지분이라도 유지하길 원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내 틱톡 사용금지 압박에 이마저 포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 등을 이유로 틱톡이 미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트 대통령은 "중국의 현행 법상 기업의 시스템에 정부가 접근하는 게 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화웨이와 ZTE 뿐 아니라 틱톡에 대해서도 국가안보 위협이란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15초 정도의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서비스인 틱톡은 중국은 물론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내 사용자 계정만 1억6500만개에 달한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