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갤럭시 오형제' 드디어 출격…반짝 1위 화웨이 밀어낸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조성훈 기자 2020.08.05 23: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상 처음으로 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사상 처음으로 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58,200원 -0)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이하 갤노트20) 시리즈와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2'(이하 Z 폴드2) 등 신제품을 전격 공개했다. 이를 앞세워 삼성은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침체된 스마트폰 사업을 반등시킨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5일 밤 11시(한국시간) 신제품 발표행사 '삼성 갤럭시 언팩'을 열고 갤노트20을 비롯해 'Z폴드2', '갤럭시탭S7', '갤럭시워치3', '갤럭시버즈 라이브' 등 '갤럭시 오형제'를 공개했다.

삼성 언팩은 그동안 미국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등에서 전세계 미디어와 파트너사 관계자 수천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그러나 이번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처음으로 국내에서 전세계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치러졌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노트20' /사진=삼성전자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노트20' /사진=삼성전자
이날 행사의 주인공인 갤노트20은 화면크기 기준 △17㎝(6.7인치)인 갤럭시노트20 △17.5㎝(6.9인치) 갤럭시노트20 울트라 2종이 5G 모델로 출시된다. 전작 갤노트10과 갤노트10 플러스에 비해 각각 0.4, 0.1인치씩 화면을 키웠다. 특히 S펜의 기능을 강화해 부드러운 필기감과 폰 제어기능을 구현했고 MS(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으로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등 신기능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2' /사진=삼성전자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2' /사진=삼성전자
지난해 폴더블폰 시장을 열어젖힌 '갤럭시 폴드'의 후속작이자 3번째 폴더블폰인 '갤럭Z폴드2'의 디자인과 주요특징도 이날 공개했다. 전작처럼 좌우로 펼치는 형태로 메인화면을 0.3인치 늘렸고 단점으로 지적돼온 디스플레이 내구성도 유리소재를 채택해 개선하는 등 완성도를 높였다.

이밖에 태블릿인 갤럭시탭S7은 화면을 더 키워 노트북 시장을 겨냥했으며,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는 주변 소음을 최소화해주는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삼성 제품 중 처음으로 탑재했다. 또 갤럭시워치3는 '삼성헬스모니터' 앱을 탑재해 혈압과 심전도, 혈중 산소포화도 측정 등 건강관리 기능을 강화해 주목된다.


오른쪽부터 삼성전자 태블릿 '갤럭시탭S7',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 /사진=삼성전자오른쪽부터 삼성전자 태블릿 '갤럭시탭S7',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라이브'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들 제품을 앞세워 올해 상반기 갤럭시S20 시리즈 부진을 만회하고 화웨이에 뺏긴 스마트폰 세계 1위를 탈환할 계획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20% 점유율로 1위인 화웨이(20.2%)에 근소한 차이로 뒤졌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 노트20'는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추었다"면서 "스마트워치·이어버즈·태블릿 등과 함께 더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제공해 소비자들이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풍성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