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화면 접는 노트북…LGD 차세대 OLED 공개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0.08.03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3~7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0'에서 관람객들이 동영상으로 LG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 패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3~7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0'에서 관람객들이 동영상으로 LG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 패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온라인을 통해 3일(현지시간)부터 열린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0'에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력을 대거 선보였다.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과 학계가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다. 올해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전시와 세미나 등 모든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LG디스플레이는 SID에서 가상 전시관을 열고 한층 더 진화된 OLED 기술력을 선보인다. 이 전시관은 'OLED 폼팩터 혁신 존', 'OLED 융복합 존' 등 2가지로 나뉘는데 동영상을 통해 해당 제품의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OLED 폼팩터 혁신 존에서는 △65인치 및 12.8인치 롤러블(두루마리처럼 둘둘 말 수 있는) OLED △13.3인치 대형 폴더블(종이처럼 접을 수 있는) OLED △65인치 벤더블(구부릴 수 있는) OLED △투명도 40%의 55인치 투명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가 전시된다.

융복합 존에서는 △자동차 대시보드용 27인치 초대형 곡면 플라스틱 OLED(P-OLED)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12.3인치 CSO(시네마틱 사운드 OLED) 계기판 등으로 차량용 디지털 콕핏(운전석)을 만들어 미래 자동차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AR(증강현실)∙VR(가상현실)용, 3D(3차원) 등 차세대 OLED 디스플레이도 함께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온라인 공간이라는 전시관 특성을 활용해 동영상을 통해 OLED가 불러올 혁신적인 미래를 더 실감나게 전달할 방침이다.

강인병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부사장)는 "OLED만이 구현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 디스플레이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SID 2020에서 OLED를 비롯한 다양한 디스플레이 관련 최신 연구 논문도 온라인으로 발표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할 계획이다.

SID 2020에 전시되는 LG디스플레이 제품 소개 영상은 LG디스플레이 유튜브 채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